유/초등

서울 학교 QR코드 출입명부 도입...9월 11일까지 실시, 상황 따라 연장 가능

수원 영통구 한 헬스클럽에서 입장객이 QR코드를 스캔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수원 영통구 한 헬스클럽에서 입장객이 QR코드를 스캔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에듀인뉴스=오영세 기자] 서울 지역  모든 학교에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제도가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본청과 직속기관, 학교 및 유치원 등도 전자출입명부를 확인한 후 출입할 수 있도록 한다고 24일 밝혔다.


학교(청사)에 출입할 때 카카오톡, 네이버에서 개인용 QR코드를 발급받은 뒤 시설에 설치된 단말기에 인증해야 한다. 시설관리자의 경우 ‘전자출입명부’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뒤 단말기에 설치해 출입자 코드 인증을 거치면 된다. 다만 학교의 경우 여건에 따라 신분증을 확인하고 출입명부를 수기로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전자출입명부 제도는 9월 11일까지 실시하되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를 고려해 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출입관리를 강화하고 청사 및 학교 내 감염병 전파 예방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지역에서는 20일 오후 6시부터 23일 오후 6시까지 주말 사이 학생 22명과 교직원 7명 등 총 29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확진됐다. 누적 확진 학생·교직원은 모두 164명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