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2021 수시모집 대입 원서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 활용하자

(자료=대교협)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세요."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오는 23일부터 시작되는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에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를 수험생들이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13일 대교협에 따르면,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는 지난 7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수험생은 원서접수 대행사인 유웨이어플라이나 진학어플라이 중 한 곳에 통합회원으로 가입하면 대행사를 통해 모든 대학에 지원 가능하다. 전국 일반대 188곳, 전문대 135곳에서 해당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를 이용하면 수험생이 한 번 작성한 '공통원서'와 '공통자기소개서'를 여러 대학에 원서를 낼 때 활용할 수 있다. 원서를 제출할 때마다 매번 같은 서류를 반복 작성해야 하는 불편을 줄였다.


올해 4년제 일반대는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대학별로 3일 이상 수시모집 원서를 접수한다. 전문대는 오는 23일부터 10월13일까지 1차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진행하고 오는 11월 23일부터 12월 7일까지 2차 접수한다.


다만 공통원서접수 사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개별 접수받는 대학은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들 대학은 총 12곳으로 광주가톨릭대, 대전가톨릭대, 수원가톨릭대, 영산선학대, 중앙승가대, 한국방송통신대, 한국전통문화대, 국군간호사관학교, 공군사관학교, 육군사관학교, 해군사관학교, 경찰대 등이다.


대교협 관계자는 "원서접수 마감 시점에 사용자 접속이 폭주하면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다급하게 원서를 작성하다가 낭패를 볼 수 있다"며 "수험생들은 자신의 컴퓨터에서 공통원서 접수시스템 접속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통합회원 가입과 공통원서 작성을 미리 해놓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대교협은 수험생들이 대입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도록 '대입정보포털 어디가'(adiga.kr)에서 2021학년도 수시모집에 대한 대학별 주요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