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위험한 하굣길… 작년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30% 증가

-어린이 교통사고 월·금 오후 4~6시 발생량 多
-최근 5년간 발생 건수 감소하다 작년부터 증가
-“보행안전 지킴이 활동 확대·단속 강화해야”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전년 대비 3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어린이 교통사고도 10.4% 늘었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률은 학생들이 하교하는 월요일과 금요일 오후 4~6시경에 가장 높았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는 2015년 541건, 2016년 480명, 2017년 479건, 2018년 435건으로 줄었지만, 2019년 567건으로 다시 늘었다.

어린이 보호구역을 비롯한 전체 어린이 교통사고 역시 2015년 1만2191건, 2016년 1만1264건, 2017년 1만960건, 2018년 1만9건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2019년 1만1054건으로 다시 증가하는 모양새다.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을 요일과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월요일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주로 하굣길에 많이 발생했다. 월요일과 금요일 같은 시간대 사고 발생률은 각각 398건, 418건이다. 월별로는 6월(10.2%)과 5월(10.1%)에 많이 발생했다.

이 같은 사고를 일으킨 가해자의 법규위반사항은 ▲안전운전 의무불이행 52.1% ▲신호위반 12.6% ▲보행자 보호의무위반 9.8% 순이다.

서 위원장은 “어린이 교통사고가 주로 하굣길에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어린이 보행안전 지킴이 활동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며 “정부도 안전운전의무 홍보와 의무불이행 단속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오는 2022년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 예산은 작년 214.2억원에서 올해 1276억원으로 약 6배 늘었다. 주요 예산은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비(4233개소 955억원) 등이다.

lulu@chosun.com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