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4월에 가볼만한 곳, 야시장 투어

4월에 가볼만한 곳, 야시장 투어
맛깔나는 전주 여행의 완성,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 - 전북 전주시 완산구
http://www.korea.kr/communityWeb/resources/images/weekend/110324/img_07.jpg"); background-repeat: repeat-y; background-size: 100% 100%;">수백 채 한옥 지붕 위로 달빛이 내려앉은 고요한 밤, 상인들이 문 닫고 돌아간 전주 남부시장에 오방색 조명이 환하게 켜진다.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이 열린것이다. 매주 금·토요일이면 길이 250m 시장 통로에 이동 판매대 45개와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룬다. 먹거리와 공연, 즐길 거리가 풍성해 여행자는 물론 주민도 자주 찾는 곳이다. 주말 야시장에 다녀가는 손님은 평균 8000~9000명. 에너지 넘치는 청년 상인과 손맛 좋은 다문화 가정 사람들, 시니어클럽 어르신이 저마다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은 아케이드 시설이 갖춰져 매주 금·토요일 밤이면 어김없이 열린다. 낮에는 전주한옥마을과 오목대에 올라 전통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밤에는 남부시장 한옥마을 야시장과 2층 청년몰에서 맛깔나는 전주 여행을 완성해보자.

문의전화 : 전주시청 관광산업과 063)281-5085

104년의 시간 위에 청춘의 밤이 차오른다, 1913 송정역야시장 - 광주 광산구
http://www.korea.kr/communityWeb/resources/images/weekend/110324/img_07.jpg"); background-repeat: repeat-y; background-size: 100% 100%;">1913송정역시장의 나이는 104살이다. 1913년에 형성돼 2016년 4월에 리모델링했다. 이로써 침체 일로에 있던 시장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활기찬 시장으로 변모했다. 세련되게 단장하고 업종도 한층 다양해져, 20~30대의 방문이 대폭 늘었다. 그 정점에 밤이 있다. 리모델링 때부터 본격적으로 개설 운영한 야시장 덕분이다. 저녁놀이 지고 노란 조명이 하늘을 촘촘하게 채울 때면, 야시장 특유의 달뜬 분위기와 수런거림이 함께 켜져 재미도 두 배, 활기도 두 배다. 시장은 광주송정역에서 200m 거리에 있어 접근성이 좋다. 최근 광주송정역을 거쳐 가는 자유 여행객의 쉼터로 인기인 이유다. 시장에는 KTX 광주송정역 대합실도 있다. 실시간 열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전광판과 무인 물품 보관소 등이 설치되었다. 

시간이 넉넉하다면 시장에서 30여 분 거리에 있는 청춘발산마을과 양림동역사문화마을 등도 함께 둘러보자. 광주 시가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사직공원전망타워도 눈길을 끈다.

문의전화 : 광산구청 사회경제과 062)960-8412

국내 상설 야시장 1호, 부평 깡통야시장 - 부산 중구
http://www.korea.kr/communityWeb/resources/images/weekend/110324/img_07.jpg"); background-repeat: repeat-y; background-size: 100% 100%;">부평깡통야시장은 2013년 상설 야시장 1호로 개장, 전국에 야시장 열풍을 일으킨 주인공이다. 국제시장, 자갈치시장과 함께 부산 3대 시장으로 꼽히는 부평깡통시장 골목 110m 구간에 매일 들어선다. 오후 7시 30분에 이동 판매대 30여 개가 입장하며 시작된 야시장의 열기는 자정까지 이어진다. 국내 최초 상설 야시장답게 먹거리도 다양하다. 소고기를 구워 한입 크기로 잘라주는 서서스테이크, 빵 속에 따뜻한 수프가 담긴 파네수프, 주문과 동시에 토치로 익히는 즉석 소고기불초밥, 고소한 모차렐라를 얹은 가리비치즈구이 등 각양각색 음식이 눈과 코를 자극한다. 주변에 각종 먹거리 매장과 부평동 족발골목도 있다. 

부산지하철 1호선 자갈치역에서 찾아가기 쉽고 국제시장, 보수동책방골목, 감천문화마을이 지척이다. 해동용궁사, 동백공원, 삼진어묵체험·역사관까지 함께 돌아봐도 좋다.

문의전화 : 부산광역시청 관광진흥과 051)888-5194

봄날 떠나는 맛있고 재미난 대구 야시장 여행, 교동 도깨비야시장, 서문시장 - 대구 중구
http://www.korea.kr/communityWeb/resources/images/weekend/110324/img_07.jpg"); background-repeat: repeat-y; background-size: 100% 100%;">따스한 봄날엔 야시장 여행이 진리다. 대구 교동 도깨비야시장은 대구에서 처음 시작된 야시장이다. 규모는 다소 작지만, 대구역과 가까운데다 젊고 활기찬 동성로의 분위기가 어우러진 매력이 여행자를 끌어모은다. 토요일마다 함께 열리는 프리 마켓도 소소한 재미를 준다. 독특한 먹거리와 핸드메이드 소품 등을 파는 점포가 늘어서 늦은 밤까지 불을 밝힌다. 작년 말 화재 이후 임시 휴장하던 서문시장 야시장도 지난 3월 3일부터 다시 열었다. 다양한 먹거리와 작은 콘서트, 공연 무대 등 볼거리가 많아 가볼 만하다. 

야시장이 열기까지 근대문화골목 투어에 나서보자. 근대건축물과 역사 흔적을 좇아 시간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대구근대역사관을 추가하면 여행이 더 풍성해진다. 김광석다시그리기길도 추천한다. 방천시장 인근 골목에 김광석을 테마로 벽화와 조형물, 공연장 등이 알차게 꾸며졌다.

문의전화 : 대구광역시청 관광과 053)803-6512

주말에는 님과 함께, 목포 남진야시장 - 전남 목포시
http://www.korea.kr/communityWeb/resources/images/weekend/110324/img_07.jpg"); background-repeat: repeat-y; background-size: 100% 100%;">목포역에서 2km 남짓, 자동차로 5분 거리에 있는 자유시장 한쪽에는 매주 금·토요일 저녁 야시장이 문을 연다.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불리며 1970년대를 풍미한 가수 남진의 이름을 딴 남진야시장이다. 목포가 고향인 남진 씨가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해달라는 목포시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 지난 2015년 12월에 문을 열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가수 이름을 딴 야시장답게 ‘T 자형’ 시장 전체를 ‘남진 콘셉트’로 꾸몄다. 야시장 좌우로 들어선 수산물과 건어물 상점 사이에는 ‘맛의 도시’ 목포의 먹거리를 파는 포장마차형 노점이 일렬로 자리 잡았다. 

남진야시장에서 목포의 밤을 즐겼다면, 유달산과 갓바위, 삼학도 등을 둘러보며 낮 시간의 목포를 구경하자. 아이가 있는 가족이라면 목포자연사박물관, 목포어린이바다과학관 등을 둘러봐도 좋다.

문의전화 : 자유시장 상인회 061)245-1615

* 위 정보는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료제공

2017.04.07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