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코칭

서울 초등 교사 임용 경쟁률 3.29대 1… 지원인원 줄어

-유치원 경쟁률 15.02대 1… 전년 대비 하락
-공립 전체 5.64대 1… “선발 줄자 지원도 감소”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서울 지역 공립초 교사 임용 경쟁률이 3.29대 1로 지난해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전년 대비 선발인원이 66명 줄었지만, 지원인원도 215명 감소했기 때문이다.

13일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공립(사립) 유·초·특수학교(유·초)교사 임용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발표했다.

접수 결과에 따르면, 선발인원 304명인 공립 초등 교사는 999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은 3.29대 1로, 전년도 3.28대 1과 비슷한 수준이다.

90명을 선발하는 공립 유치원 교사는 1352명이 지원해 15.0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도 경쟁률인 17.27대 1보다 낮은 수준이다.

선발인원이 15명인 공립 특수학교(유) 교사는 56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은 3.73대 1로 전년 대비 소폭 상승했다.

55명을 뽑는 공립 특수학교(초) 교사는 212명이 지원해 3.8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경쟁률인 4.22대 1보단 소폭 하락한 결과다.

공립 교사 전체 경쟁률은 5.64대 1이다. 지원인원은 전년 대비 26.3%(934명) 감소했다. 교육청 측은 “선발인원이 전년 대비 24.8%(153명)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립 교사는 총 11명 선발에 364명이 지원해 33.09대 1을 기록했다. 111.1대 1을 기록했던 지난해 경쟁률과 비교하면 크게 하락했다.

사립 초등 교사 경쟁률은 71.33대 1, 특수학교(유) 교사 경쟁률은 16대 1, 특수학교(초) 교사 경쟁률은 19.67대 1로 각각 나타났다. 

lulu@chosun.com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