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시, 주말 아동·청소년 무료 문화예술수업

서울문화재단은 이달부터 11월까지 아동·청소년을 위한 '2017년 꿈다락 토요문화학교'를 연다.


'꿈다락'은 '나의 비밀스러운 꿈의 아지트'라는 뜻이다. 2012년부터 학교에 가지 않는 주말에 학생이 가족과 함께 다채로운 문화예술 체험을 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 53개 단체가 58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영등포구 대림정보문화도서관은 놀이 체험으로 창의성·협동심을 길러주는 '엉뚱한 놀이 실험실'은평구 증산정보도서관은 정보기술(IT) 기기를 활용해 음악을 만들어 보는 '2017 뮤비직'프로그램을 한다.


연극과 그라피티를 접목한 '그래플레이', 미디어 아트로 신체를 표현하는 '딴지놀이', 그림자 연극을 해보는 '북극곰 예술여행등 다양한 장르 수업이 무료로 개방된다.


서울 거주 아동·청소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프로그램 정보는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나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홈페이지(www.e-s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