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특성화고에 ‘4차 산업혁명’ 맞춤교사 양성…IoT 과정 등 기술연수 신설

전문성 강화 위해 2020년까지 7천명 연수 확대

“4차 산업분야 전문역량 교육을 통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교사들이 먼저 현장기술의 변화를 심층적으로 배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차상균 서울대 빅데이터연구원장)

정부가 특성화고 실습 교육 강화와 4차 산업혁명에 맞춘 기술교육 고도화를 위해 전문교과 교사를 대상으로 연수 기회를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교육부와 고용노동부는 기존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에서 진행하던 현장직무연수 인원을 전체 대상자의 절반 수준인 70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우선 스마트제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분야 과정을 포함한 전문교과 교사 대상 첨단신산업 관련 기술연수를 신설한다. 또 학교 학사운영 일정에 따라 교사들이 연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수를 단기과정(1~2주) 중심으로 개편하고, 올 상반기부터 현장직무연수 1000명, 첨단신산업연수 1000명 등 현장직무연수 인원을 기존의 4배 정도인 연간 2000명으로 늘리는 등 2020년까지 연수 인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특히, 민간 인력양성 기관을 통해 특별연수과정(100명)을 편성하고 빅데이터, 스마트제조 등 4차 산업분야에 대한 연수를 진행한다. 서울대 등 심사를 통해 선정된 인력양성 기관들은 ▲사물인터넷(IoT) 고급 개발자 양성과정 ▲인공지능 에이전트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과정 등을 운영하며, 관련 분야 전문 교·강사, 고급 훈련콘텐츠, 첨단시설 및 장비 등을 투입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전문역량 교육을 제공한다.
전문교과 교사들의 기술 연수를 보충하고 학생들의 실습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동영상 훈련콘텐츠도 제공한다. NCS 학습교재(학습모듈)를 영상 및 가상현실(VR) 콘텐츠로 구현한 미디어 자료를 배포하고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예컨대 충남기계공고는 이론 위주의 ‘기계공작법’ 과목을 NCS 기반의 ‘기계요소설계’ 실습 과목으로 개편하고 ‘도면해독’, ‘2D 도면작성’ 등 실습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고영선 고용노동부 차관은 "학생들이 생생한 현장중심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선생님들의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성화고 ·마이스터고의 교사들에 대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 교육부 차관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선생님들이 첨단 신산업 분야의 기술을 빠르게 익혀 이를 수업에 반영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미래를 이끌 기술인재를 키울 수 있게끔 계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