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서울시내 초·중·고교, 앞으로 미세먼지 '보통'이라도 야외수업 자제해야

서울교육청, 10일 ‘학교 미세먼지 종합대책’ 발표


서울시내 초·중·고교에서는 앞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31∼80㎍/㎥)' 수준이라도 50㎍/㎥ 이상이면 야외수업을 자제해야 한다. 또 2학기부터는 학교 현장에 ‘공기정화장치’가 시범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은 '학교 미세먼지에 대한 종합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학생 건강에 대한 학부모의 우려가 커지자 이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다.

이번 관리대책은 기존의 정부 미세먼지 단계별 대응 권고안에서 한 단계씩 상향 적용했다. 정부 권고보다 엄격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라 시행토록 한 것이다. 예컨대,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단계라도, 미세먼지 농도가 50㎍/㎥이상(초미세먼지는 25㎍/㎥이상)일 경우 야외수업을 자제하고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지도키로 했다. 

다음날 '나쁨(81∼150㎍/㎥)' 이상의 농도가 예보되면, 이튿날 예정된 야외수업을 미리 실내수업으로 대체하도록 하고 학생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등교할 것을 지도한다. 당일 '나쁨' 이상 농도가 예보돼도 야외수업을 단축하거나 금지한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매우 나쁨(150㎍/㎥ 이상)' 이상으로 발령 시에는 가급적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거나 수업을 단축하고, 학생들이 외부활동할 경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학교 자체적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착용 교육도 실시한다. 종류별 마스크 사용법을 교육하고, KF 80(유해물질 입차 차단 성능 기준 ·0.6㎛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를 교육차원에서 건강 취약계층인 유·초등생 54만명에게 지원한다. 

학교 교실의 공기를 개선할 수 있는 ‘공기정화장치’도 보급할 계획이다. 각 학급에 검증된 공기정화장치를 보급하기 위한 연구 용역사업을 즉각 추진해 올해 2학기부터 학교 현장에 시범적으로 적용, 연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청은 이달부터 '교육청 차 없는 날', '학교 통학로 주변 공회전 금지운동' 등 미세먼지 줄이기 캠페인을 펼치고 관련 기관·환경전문단체와 협력·정보교류를 활성화한다. 

아울러 교육청과 학교, 학부모,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학교 미세먼지 관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환경전문 인력 등으로 '학교 미세먼지 관리 전문 지원단'도 꾸릴 방침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미세먼지 등 심각한 만성 대기오염으로 교육의 중요한 한 축인 체육·야외 교육활동이 위기에 처했다"며 "국가적 '교육 재앙'을 낳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에 대한 근본적인 범정부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혜민 조선에듀 기자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