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 NIE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 578권 발표

초등학교용 400권, 중·고등학교용 195권

㈔행복한아침독서는 지난 2월 28일에 초등학교용 400권(어린이용 362권, 교사용 38권), 중·고등학교용 195권(청소년용 167권, 교사용 28권) 등 모두 578권(교사용 공통추천 17권)을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로 선정하여 발표했다. 이와 함께 유아교육기관과 학부모를 위한 ‘2017년 아침독서 영·유아 추천도서’ 194권(그림책 186권, 교사 및 학부모용 8권)도 발표했다. 단행본 그림책에 대한 유아교육기관과 학부모들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그림책 도서관을 운영하거나 교육과정에서 활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어 반갑다. 이들 교육기관이 그림책을 구입하거나 학부모들에게 안내할 때 영·유아 추천도서목록을 참조하면 좋을 듯싶다.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 선정 작업은 출판사의 신청도서를 대상으로 진행되었는데, 독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신간도서를 소개하고 도서관에서 수서 작업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2015년 11월 이후에 발간된 도서들을 대상으로 했다. 이는 다양한 신간도서들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을 때 좋은 책들이 더 많이 출간되고 독서문화와 책 생태계를 발전시킬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각급 도서관과 교육기관 그리고 독자들도 의식적으로 신간도서를 많이 구입하기를 기대한다.



<일러스트 유준재>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는 『아침독서신문』 기자들과 선정위원들이 3개월에 걸쳐 엄격한 기준에 따라 심사를 진행했다. 추천도서 선정 작업은 일정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이루어지지만 매달 『아침독서신문』을 비롯한 네 종의 독서 전문지를 발간하며 신간도서들을 계속 검토하므로 1년 내내 진행된다고 봐도 무방하다. 올해는 좀더 엄격하게 심사를 진행해 예년보다 선정도서의 수를 줄였다. 한편 규모가 작은 출판사의 책들을 되도록 많이 포함시키려고 노력했다. 이는 출판의 다양성을 지지하고, 어려운 출판 환경에서 애쓰는 작은 출판사들을 응원하는 마음이다. 도서관에서 수서목록을 작성할 때 작은 출판사 책들도 많이 포함시켜주면 좋겠다.

계속되는 출판 불황으로 어렵게 운영 중이던 출판사와 서점들이 올해 초 일어난 도매상 송인서적의 부도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우리나라 출판문화에 큰 위기다. 출판생태계를 구성하는 모든 주체들이 적극적으로 힘을 합쳐야만 이 위기를 이겨낼 수 있다. 국가의 역할도 중요하고, 독자들의 의식적인 책 구매도 필요하다. 출판문화의 쇠퇴가 가져올 끔찍한 결과를 생각하면 정신 바짝 차리고 힘을 모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폐해는 온전히 우리와 우리 후손들이 감수해야 한다. 실로 엄중한 시기이다.

해마다 발표되는 아침독서 추천도서목록은 학교도서관과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등 각급 도서관에서 수서용 참고자료로 요긴하게 활용된다. 그리고 학급문고를 구입하는 담임교사들과 학부모의 독서교육 참고자료로도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독서정보통합센터인 ‘독서人(www.read-kpipa.or.kr)’과 여러 인터넷 서점에서 전용 코너를 마련하여 독자들에게 소개 중이다. 이번에 발표한 추천도서목록도 신간도서 정보가 필요한 사서나 교사, 학부모, 학생들에게 유용한 참고자료가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담임교사들이 학급문고를 구입하거나 가정으로 안내장을 보낼 때 아침독서 추천도서목록을 참조하기를 바란다. 누리집에 올린 추천도서 PDF 파일을 출력해 학부모들에게 나눠주거나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행복한독서’ 앱을 안내해주어도 좋다.
엑셀로 정리된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 목록 파일과 PDF 파일은 ㈔행복한아침독서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엑셀 파일에는 도서 구입 시 편리하도록 도서명, 출판사명, 저자 정보, 가격, 출간일자와 ISBN 번호 등을 꼼꼼하게 입력했다. ‘201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가 각급 도서관과 교사, 학부모, 학생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기를 기대한다.






한상수_㈔행복한아침독서 이사장 / 2017-03-01 10:04 

이 글은 행복한 아침독서의 월간지 『초등아침독서』 2017년 3월호에 게재된 글입니다.

원문 보러가기: http://www.morningreading.org/article/2017/03/01/201703011004001481.html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