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전직원, 세월호 사고 3주기 추모행사

차분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 희생자 추모


[뉴스에듀] 교육부는 11일 오후 3시에 정부세종청사 15동 대강당에서 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사고 3주기 추모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모행사는 세월호 사고 3주기를 맞이하여 희생된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 분들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세월호 인양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희생자 중 미수습된 9명(학생 4명, 교사 2명, 일반인 3명)이 가족의 품으로 조속히 돌아오길 바라는 교육가족의 간절한 마음을 모았다. 

추모행사는 추모 묵념, 부총리 추모사 낭독 및 안전을 주제로 한 강의 순으로 진행된다. 

추모행사 후에는 전 직원의 안전문화 의식 제고를 위해 장·차관 등 주요 간부들과 함께 심폐소생술 실습교육을 실시한다.

교육부는 세월호 선체 인양 작업이 진행되고,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하여 이번 주를 추모주간(4.11∼4.16)으로 지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추모기간 중에는 교육부 홈페이지를 추모 모드로 전환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며, 시·도교육청을 통해 각급 학교에서도 세월호 3주기와 관련하여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시간을 갖고, 안전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교육 등을 실시하도록 전달했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다시는 세월호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교육 분야에서 생명 존중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학부모는 안심하고 보내는 학교, 교사는 안전하게 근무하는 학교, 학생은 편안하게 공부하는 학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