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기업별인적성 체감 난이도? 삼성, 현대차, LG순으로 '어려워'

직무적성검사 응시경험은? 삼성(17%) > CJ(11%) > LG(8%) 순으로 “많고”

4월에는 주요 기업들의 직무적성검사가 치뤄진다. 지난 1일에는 현대차가, 지난 주말에는 LG와 CJ가 각각 시험을 치뤘고, 오는 16일에는 삼성그룹의 GAST가, 다음 주말에는 금호아시아나, SK그룹이 고시를 앞두고 있다. 주요 대기업들의 직무적성검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실제 구직자들이 꼽은 가장 어려운 직무적성검사는 어느 기업의 것이었을까?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구직 경험이 있는 인크루트 회원 607명을 대상으로 ‘가장 어려운 직무적성검사’ 설문조사를 실시, 그 내용을 발표했다.

먼저,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응시한 직무적성검사는 삼성그룹 직무적성검사 GSAT(17%)이었으며, CJ그룹 직무적성검사 CJCAT가 11%로 그 다음 순위에 올랐다. LG그룹 직무적성검사가 8%, 현대자동차그룹 직무적성검사 HMAT가 7%였다.

한편, 구직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직무적성검사는 ‘삼성그룹 직무적성검사 GSAT(31%)’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현대자동차그룹 직무적성검사(10%), LG그룹 직무적성검사(9%), SK그룹 직무적성검사(8%), CJ그룹 CJCAT(6%) 순으로 어렵다고 느낀 구직자가 많았다. 응시 경험은 삼성(17%) > CJ(11%)순으로 많고, 어렵다고 꼽은 기업도 1위가 삼성이었던 것. 인크루트에 의하면 구직자들은 공통적으로 삼성, 현대자동차, LG 직무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로 ‘출제문항에 비해 분석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을 가장 많이 꼽았다. 해당 답변에 삼성은 23%, 현대자동차는 26%, LG는 23%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차지한 것.

구직자들이 대체적으로 기업의 직무적성검사를 어렵게 느낀 전반적인 이유 역시 밝혀졌다. 구직자들이 꼽은 기업 직무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 1위는 ‘문제 수 대비 너무 짧은 풀이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에’(23%)가 차지했다. ‘오답 선택 시 감점이 된다는 부담감 때문에(13%)’가 2위, ‘도무지 손댈 수 없을 만큼의 높은 난이도를 자랑하기 때문에(11%)’, ‘각 영역마다 과락이 있어 모든 영역에 집중해야 하는 부담감 때문에(11%)’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삼성그룹 직무적성검사 GSAT에는 오답 선택 시 감점처리가 되기 때문에 구직자들의 부담감을 가중시키고 있었을 터.

이외에 구직자들이 어려워하는 부분 중 하나인 ‘영어, 한자 등 제 2외국어 영역이 포함되기 때문에’는 5%에 불과했다. 실제 구직자들은 영어나 한자 때문에 직무적성검사를 어렵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시간과 난이도로 인해 시험을 어렵게 느끼고 있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인적성시험에 대해 기업별 구직자들의 체감 난이도가 다르다는 사실이 흥미롭다”며 “인적성에 정답은 없지만, 기업별 유형 분석 및 많은 문제풀이 경험은 진리인 만큼 효과적 대비를 통해 합격에 다가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응원을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