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전국 초ㆍ중ㆍ고교 오늘부터 16일까지 세월호 추모기간

교육부, '세월호 참사 3주기' 추모행사 개최


교육부가 오늘(11일)부터 세월호 3주기인 오는 16일까지를 전국 초ㆍ중ㆍ고교 추모기간으로 정해 운영한다. 이 기간에 시ㆍ도교육청을 통해 각급 학교에서도 세월호 3주기와 관련해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시간을 갖고, 안전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교육 등을 실시하도록 전달했다. 

교육부는 추모 기간에는 홈페이지를 추모 모드로 전환하고, 11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대강당에서는 전 직원이 참여하는 추모행사를 연다. 교육부는 "세월호 사고 3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미수습자 9명도 조속히 돌아오길 바라는 취지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모행사는 추모 묵념,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추모사 낭독, 조원철 연세대 명예교수(방재안전관리 전공)의 안전 주제 강의 등으로 진행된다. 행사 후에는 전 직원의 안전문화 의식 제고를 위해 장차관 등 주요 간부들과 함께 심폐소생술 실습 교육을 다음달 2일까지 실시한다.

이준식 부총리는 "다시는 세월호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교육 분야에서 생명 존중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주길 바란다"며 "학부모는 안심하고 보내는 학교, 교사는 안전하게 근무하는 학교, 학생은 편안하게 공부하는 학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방종임 조선에듀 기자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