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자전거 탈 때도 헬멧 필수" 서울시 맞춤형 자전거 교실

서울시가 안전한 자전거 이용을 위해 연령에 맞춘 자전거 안전교육을 한다.


안전사고에 취약한 아동·노인을 위해 어린이집유치원복지관 등 20곳을 방문해 '찾아가는 자전거 교실'을 연다.




··고교 100곳을 선정해 방과 후 자전거 교실을 운영한다자전거 이용이 많은 청소년에게 헬멧 등 보호장구 착용 중요성을 알린다.


초등학교 3학년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자전거 안전교육을 하고 필기·주행 시험을 치른 뒤 자전거면허증을 발급해주는 '자전거운전인증제'를 확대해 교육 효과를 높인다.


겨울방학에는 수능시험을 마친 고수험생을 모아 자전거 교실을 연다.

성인 대상 자전거 시민 교육은 입문·초급 과정으로 나눠 상황별 운전요령 등 실습 교육 위주로 한다공공자전거 '따릉이이용방법도 설명한다.


자전거 부품·정비를 교육하는 자전거정비교실도 8차례 한다초급 16중급 7·8기 등으로 나눠 수준별 교육을 한다.


시간에 쫓기는 직장인 등을 위해 토요일인 다음 달 27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자전거 교육을 한다. 6월 1일 같은 장소에서 청각 장애인 대상 교육을 한다.


시가 제작한 아동용·성인용 자전거 안전이용 홍보 영상은 시교육청·자치구에 배포해 교육에 활용하도록 한다서울시 자전거 종합 홈페이지(bike.seoul.go.kr)에서도 누구나 볼 수 있다.


서울시는 16일 교육을 신청하려면 같은 홈페이지에서 서류를 받아 이메일(bikelife@hanmail.net)로 보내면 된다고 말했다문의는 전화(☎ 02-420-5430)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