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전국 읍·면·동 단위 평생교육 기회 확대


[뉴스에듀] 교육부(장관 이준식)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원장 기영화)은 14일(금) '2017년 지역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 사업'을 공고하였다.


‘지역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 사업’은 인생 100세 시대 국가 평생학습체제 구축을 위한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모든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추진되는 사업이다.


또한, ‘평생교육진흥원(시.도)-평생학습도시(시.군.구)-행복학습센터(읍.면.동)’로 이어지는 평생교육 추진체계를 기반으로 지역적 특성 및 평생학습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읍.면.동 행복학습센터 지원 대상을 확대하여 지역주민 누구나 근거리에서 평생교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올해 총사업비는 4,479백만 원으로, 세부 지원내용은 다음과 같다.


지역 평생교육 전달체계의 중추기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시.도 평생교육진흥원의 안정적 현장 정착 및 운영 활성화를 지원하며, 올해는 ’15년부터 지원한 3개 시.도(경남, 세종, 전북) 지원을 통해 평생교육 네트워크 구축을 완성할 예정이다.


평생학습도시 지원은 지자체가 평생학습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 내 평생교육 기반(조직, 예산, 인력 등)을 조성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역의 여건 및 특성과 수요를 충분히 반영하여 7개 내외(총 630백만 원, 대응투자 100% 이상/‘17년 누적 150개)를 신규 지정한다.


지역 주민의 평생교육 요구를 가장 근거리에서 파악하여 주민들이 원하는 평생교육 프로

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읍.면.동 단위 행복학습센터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규 137개 시.군.구(총 1,908백만 원, 대응투자 60%이상), 기존 3년차 32개 시.군.구(총 1,008백만 원, 대응투자 60%이상) 대상으로 확대 지원한다.


이 사업에 대한 설명회가 4월 19일(수) 14시 한국교총(서울 서초동)에서 개최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5월 12일(금)까지 사업 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선정평가를 거쳐 5월중 평가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교육부 홍민식 평생직업교육국장은 “지역의 평생교육이 활성화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며, 지방자치단체들이 평생교육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으로 성과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