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봄 불청객 알레르기성 질환 예방하려면

예방수칙은 손 씻기·마스크·금연…발병 후엔 ‘조기 치료’ 최선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 봄이다. 그런데 이 계절이 특히 반갑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 알레르기 환자들이다. 따뜻한 기운이 미세먼지, 황사, 꽃가루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불청객을 함께 데려오기 때문이다. 봄철 자주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질환과 예방수칙을 알아봤다.

천식  

폐 속에 있는 기관지의 알레르기 염증 반응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기관지가 좁아져서 호흡곤란, 천명음(쌕쌕거리는 숨소리), 심한 기침 증세가 발생한다. 반복적·발작적으로 일어나는 만성질환이다.

천식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천식을 유발하는 요인으로는 원인 물질과 악화 요인이 있다.

원인 물질로는 알레르겐(allergen)이라고 하며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식품, 약물 등이 있다. 봄철 천식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다. 악화 요인으로는 감기, 기후 변화, 실내 및 대기오염, 담배연기, 황사 등이 있다.

천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 속 환경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천식 환자의 경우 겨울철 찬 공기에 갑자기 노출되거나 감기에 걸리면 증상이 악화되므로 적정 실내 온도 및 습도를 유지해 증상을 잘 조절하고 지속적인 천식 치료로 폐 기능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특히 감기는 소아와 성인 천식 환자 모두에서 알레르기 비염이나 기관지 천식의 증상 악화를 가져오는 가장 흔한 원인이므로, 감기 예방을 위한 손 씻기 생활화가 중요하다.

금연과 정상 체중 유지에 신경 써야 한다. 실내 청결을 유지하고 외출을 삼가거나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한다.

특히 천식은 질병 부담이 크고 질환 악화로 인한 결석, 결근 등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질환 중 하나지만, 적정관리를 통해 급성 악화와 재발을 최소화할 수 있다. 천식 발작 시 신속한 대처는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약물을 항상 소지하고 정확한 사용법을 익혀둬야 한다.

증상 호흡곤란, 천명음(쌕쌕거리는 숨소리), 심한 기침
예방수칙 금연, 손 씻기, 실내 청결, 외출을 삼가거나 마스크 착용 
발생 후에는 신속한 병원 대처, 항상 약물 소지

아토피피부염 

(사진=조선DB)
(사진=조선DB)
피부에 발생하는 만성 알레르기 염증성 질환이다. 염증이 생기면 빨갛게 발진이 생기며 심하게 간지럽다. 소아에게서 흔히 나타나지만 성인이 돼서도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 발생 원인은 현재까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유전적인 아토피 소인과 더불어 다양한 면역학적, 약학적, 생리학적, 생화학적 유발 요인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토피피부염의 치료는 회피요법, 피부 보습, 약물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회피요법으로는 보습 및 피부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목욕은 매일 미지근한 물로 20분 이내로 하고, 비누 목욕은 2~3일에 한 번 하되 때는 밀지 않도록 한다. 보습제는 하루에 두 번 이상, 목욕 후 3분 이내에 바르는 게 좋다. 순면 소재의 옷을 입어야 하며, 손톱, 발톱을 짧게 깎도록 한다. 스트레스 관리도 중요하다. 또 적절한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도록 한다.

약물치료로는 가려움증 억제제, 보습제, 바르는 스테로이드제, 항생제, 면역조절제 등이 있는데 이러한 약물치료는 반드시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한 후 시행해야 한다.

아토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후 6개월 이하의 아기는 모유수유를 하는 게 좋다. 가족력이 있을 경우 미리 조심해야 한다.

증상 빨간 발진, 심한 가려움 
예방수칙 생후 6개월 이하 아기에게   모유수유 권장, 가족력 있을 경우 특히 주의
발생 후에는 회피요법, 피부 보습, 약물치료

알레르기성 비염 

(사진=조선DB)
(사진=조선DB)
봄에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알레르기는 알레르기성 비염이다. 겨울이 지나고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맑은 콧물, 코 막힘, 재채기 등의 증상이 2주 이상 나타나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치명적인 질환은 아니지만 제때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코에서 짙은 농이 나오고 두통, 발열 등의 증상으로 확대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알레르기성 비염이 치료가 잘 되지 않을 경우 만성비염 또는 부비동염으로 발전할 수가 있고 심하면 수술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평소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우선 금연을 권장하고 담배 피우는 사람 옆에는 되도록 가지 않는 게 좋다. 감기나 독감 예방을 위해 손을 잘 씻어야 하고, 실내는 깨끗이 청소해 청결을 유지하며, 급격한 온도 변화를 피하는 게 좋다. 공해나 황사가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거나 황사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증상 맑은 콧물, 코 막힘, 재채기 등이 2주 이상 지속 
예방수칙 금연, 손 씻기, 실내 청결 유지, 급격한 온도 변화 피하기,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발생 후에는 병원 방문, 제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만성비염 또는 부비동염으로 발전 가능성 있음. 심할 경우 수술 필요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절기에 특히 자주 발생하는 질환.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지난 3월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2015) 매년 약 180만 명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진료를 받았다.

자료에 따르면 3월부터 환자가 증가한 후 잠시 감소했다가 가을에 다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환자 5명 중 1명은 10세 미만 소아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10세 미만 소아를 제외한 전 연령 구간에서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개년 동안 과거에 비해 4월 진료인원이 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발병 시기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을 감싸고 있는 결막에 알레르기로 말미암아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눈이 간지럽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며 충혈이 되거나 눈곱이 끼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눈부심, 시력 저하가 나타나기도 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미세먼지로 인해 결막에 상처가 발생해 평소보다 쉽게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며,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은 이유는 화장품, 렌즈, 인조 속눈썹 등의 사용 때문으로 추정된다.

가장 좋은 예방법은 알레르기원을 차단하는 것이며 본인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을 알고 대처하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가 많은 환경은 결막염을 쉽게 발생시킬 수 있는 조건이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발생했을 때는 병원 진료를 받고 안약을 처방받아야 하며, 인공눈물, 냉찜질 등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하경 심사위원은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날씨에는 일기예보를 확인하여 외부 활동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으며, 눈을 비비는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외부 활동 시 인공누액 사용, 안경 착용 등이 알레르기성 결막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증상 충혈, 눈곱, 심할 경우 눈부심, 시력 저하
예방수칙 미세먼지 등 알레르기원 차단
(안경 착용, 인공누액 사용), 눈 비비지 않기
발생 후에는 병원 진료 후 안약 처방, 인공눈물, 냉찜질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