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해안선 따라…가슴이 뻥 뚫리는 길

[걷기여행축제] ③ 해파랑길 걷기여행
동해~강릉~부산…아름다운 동해의 풍광에 젖어

봄 향기를 잔뜩 머금은 철쭉, 매화, 유채꽃이 일제히 꽃망울을 터뜨리며 상춘객들을 유혹하는 계절이다. 한결 가벼운 옷차림으로 꽃길을 걸으며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여행길이 전국에 많다. 형형색색 꽃잎으로 수를 놓은 절경 속에서 바쁜 일상을 훌훌 털어버리고 흐드러지게 핀 봄꽃과 함께 봄날의 낭만을 즐겨보자. ‘2017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의 13개 봄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편집자주>


       해파랑길은 동해의 해안선을 따라 아름다운 풍광에 취해 걸을 수 있다. (사진 = 동해시청)


강원 동해 기차타고 만나는 낭만여행 

해파랑길 걷기여행 프로그램에는 동해의 기차 타고 만나는 낭만여행 ‘낭만을 부탁해’가 다음 달 13일에 열린다. 기차와 바다가 어우러지는 풍경을 보고 싶다면 강원도 동해시 해파랑길 34코스를 추천한다. 기차여행의 낭만과 걷기여행의 진정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해파랑길은 동해시의 해안선을 따라 형성된 길로 해안선을 따라 이어지는 포구, 수변관광 등이 어우려져 아름다운 해안절경을 선사한다. 동해 시내의 잘 조성된 산책로도 인상적이다.

이번 걷기여행에서는 바다열차 탑승체험 및 동해시 해파랑길 명소를 두루 체험할 수 있다. 열차코스는 망상역, 묵호역, 동해역, 삼척역, 삼척해변역, 추암역, 묵호역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기차여행의 낭만을 느낄 수 있다.

동해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걷는 즐거움과 함께 먹거리, 부대행사 등 즐길거리도 풍성하다. (사진 = 동해시청)
동해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걷는 즐거움과 함께 먹거리, 부대행사 등 즐길거리도 풍성하다. (사진 = 동해시청)

묵호항 활어센터와 발한동 동쪽바다중앙시장을 볼 수 있으며 싱싱한 해산물, 묵호항에서의 활기찬 생활상, 재래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또 논골담길, 등대오름길, 일출로를 연결하는 코스에는 묵호항을 중심으로 동해바다의 수평선이 어우러져 걷기여행의 낭만을 선사한다.

코스경로 : 묵호역~묵호등대~어달항~대진항~망상역에 이르는 코스로 거리는 7.6km, 2시간30분 소요된다.

ㅐㅐ
5월13일 진행되는 걷기여행축제에서는 묵호역에서 어달항, 대진항, 망상역까지 이르는 해파랑길 34코스를 걸을 수 있다. (사진 = 동해시청)

솔향, 바람과 함께하는 해파랑길

강릉의 ‘솔향, 바람과 함께하는 해파랑길’ 걷기여행 행사는 다음달 27일 열린다. 파도가 밀려오는 해변길, 동양최대의 해변 솔밭길, 경포호수길의 아름다운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해파랑길 코스를 걷게 되며, 가족·연인과 함께 다양한 부대행사를 즐길 수 있다.

코스는 허난설헌기념관~ 경포호수~ 솔바람다리로 거리는 8km, 소요시간 2시간이다. 식전행사는 전통주, 초당순두부 시식체험, 사전 공연 등이 마련된다.

사진 = 부산광역시 남구
해파랑길 시작, 오륙도 사랑 걷기축제는 이기대공원, 오륙도해맞이공원 등 부산의 힐링명소를 걸을 수 있다. (사진 = 부산광역시 남구)

해파랑길 시작, 오륙도 사랑 걷기

해파랑길 최고의 절경인 부산 이기대길을 걸으며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도 함께 누릴 수 있다. 해안선을 따라 걸을 수 있는 ‘힐링 코스’로 피톤치드 방출량이 봄철에 가장 많다.

‘해파랑길의 시작, 오륙도 사랑 걷기 축제’는 오는 5월27일 오후 1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코스는 부산환경공단 남부사업소~ 이기대공원~ 오륙도해맞이공원~ 백운포체육공원이다. 6.5㎞ 거리, 소요시간은 2시간 20분이다. 걷기축제에는 버스킹 공연, 힐링 허브존, 포토 트레킹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ㅇ
오륙도의 아름다운 해안절경과 함께 봄꽃이 상춘객들의 발길을 이끈다. (사진 = 부산광역시 남구)

2017.04.17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