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소외계층 진로지원, '사다리프로젝트' 공모 결과 발표

심사로꿈트랙 35팀, 재능트랙 35팀 등 총 70팀 선정


과학에 재능과 꿈이 있지만 가정환경 때문에 공부가 어려웠던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진로를 지원하는 ‘사다리프로젝트’의 활동팀 공모 결과가 4월 17일에 발표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4월 26일에 열릴 지도교사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5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프로젝트는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준식)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박태현)이 주최해 2월 21일부터 3월 30일까지 공모를 실시했으며 6일 간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70개 팀이 선정됐다.

사다리프로젝트는 평소 과학에 재능과 관심을 갖고 있었지만 경제적, 지리적 한계 등으로 교육 기회가 부족했던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꿈과 적성을 찾아 주기 위한 사업이다.

작년 시범 운영했던 이 프로젝트의 참여 학생과 교사를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적으로 만족한다’고 응답한 정도는 5점 만점에 학생은 평균 4.3점, 교사는 4.7점으로 나타나 매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따라서 올해는 이 조사결과를 반영해 지난해보다 선발팀을 확대했다.


■ 시범운영 사례


▶ 멘토로 참여했던 과학기술인 김형태 씨(펌웨어뱅크(주) 대표)는 함께 활동했던 학생의 열의에 감동해 학생이 재학하는 학교에 수차례씩 찾아가서 멘토링을 진행했고, 올해도 해당 학생의 멘토로 활동할 것을 약속했다.

 지도교사로 참여한 장명경 선생님(경북)은 몸이 불편한 할머니를 위해 인공손을 만들 수 있는 공학자가 되고 싶어하는 제자를 위해 3D프린팅 가공 기업에 수차례의 연락을 통해 기업 탐방활동을 하는 기회를 얻기도 했다.

 지리적으로 외진 섬 지역에서 있어 평소 과학체험 기회가 적었던 ‘꿈 찾아 삼만리’ 팀은 처음으로 과학관 탐방을 하는 경험도 가졌다.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입학처 http://goo.gl/FZ1vLX


올해는 전국단위 공모를 통해 자기소개서, 팀 활동 계획서 심사로꿈트랙 35팀, 재능트랙 35팀 등 팀별로 학생 3명과 교사 1명으로 구성된 사제동행팀 70팀을 선정했다.

꿈트랙은 중학생 대상 프로그램으로 과학체험, 실험 등을 통해 학생의 적성과 꿈을 발견하고 계발할 수 있는 활동으로 구성된다.

재능트랙은 고등학생 대상 프로그램으로 자율탐구나 연구경험 제공으로 구성돼 학생이 꿈꾸는 분야로 진출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나가는 과정이다. 선정된 팀 중에는 멀리 상해한국학교에서 재능 트랙을 지원한 2개의 팀도 포함됐다.

최종 선정된 팀은 팀별 자체계획에 따라 다양한 과학체험활동과 과학탐구활동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멘토링을 받게 된다. 전문가 멘토링은 학생들이 희망하는 과학, 기술, 공학, 정보, 우주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원할 예정이다.

사제동행팀은 방과후나 주말을 활용해서 팀에서 정한 주제를 가지고 자율탐구활동을 하거나 과학관 체험 등을 하게 된다.

여름 방학 중에는 중앙단위의 과학캠프에 참여해 미래 직업에 대한 시야를 넓히고, 겨울 방학에는 활동사례를 공유하는 기회를 갖는다. 팀별로 지원되는 전문가 멘토들은 온‧오프라인을 통한 팀별 활동 자문 및 학생이 희망하는 과학분야의 진로 컨설팅 지원을 하게 된다.

교육부 남부호 교육과정정책관은 "기회의 제한으로 과학에 대한 꿈과 끼를 발휘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자신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미래에 대한 꿈을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이번 사업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 중학생을 위한 '기적의 스마트 워크북' https://goo.gl/N6jVE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