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장애인 시설 여전히 부족…교통수단 불편민원 가장 많아

권익위, 장애인의 날 맞아 국민신문고 접수 ‘장애인 이동’ 민원 932건 분석

시각장애인에게 길을 안내하는 점자블록이 버스정류장 벤치 아래 놓여있거나 관공서 내 휠체어가 녹슬어 있는 등 장애인을 위한 시설 정비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2015~2016년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장애인 이동’ 관련 민원 932건의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민원 유형별로 보면 점자블록·안내표지판·음향신호기 등 이동 안내시설을 정비해달라는 민원이 231건(24.8%)으로 가장 많았다.

---

이어 경사로나 승강기 등 이동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해달라는 요청이 131건(14.1%), 높은 경사로나 인도와 차도 간 경계석을 낮춰달라는 민원이 102건(10.9%), 저상버스 등 확대 요청이 87건(9.3%) 등의 순이었다.

민원이 발생한 장소는 지하철이나 버스 등 교통수단이 103건(26.6%), 버스정류장이나 터미널 등 여객시설 75건(19.4%), 학교 등 교육기관이나 아파트가 각각 36건(9.3%) 등으로 나타났다.

비장애인의 요청이 385건(60.7%)으로 장애인과 그 가족249건(39.3%) 보다 많았다.

비장애인은 주로 승강기 등 편의시설 설치, 점자블록 등 안내시설 정비 요청을 장애인과 그 가족은 보장구 지원 요건 완화, 저상버스·장애인콜택시 확대 등의 민원을 제기했다.

민원 발생 추이는 2015년 433건에서 2016년 499건으로 15.2% 증가했다.

문의: 국민권익위원회 민원정보분석과 044-200-7283

2017.04.20 국민권익위원회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