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충북 학생 수 20만4천208명…10년 새 20.7% 감소

유치원생에서 고교생까지 포함한 충북의 학생 수가 10년 새 5분의 1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도내 학생 수는 지난해 기준 204208명으로, 10년 전인 2006(257513)에 비해 20.7%(53305감소했다.


초등학생이 122986명에서 8452명으로 31.7%(38934줄었고중학생도 63839명에서 46287명으로 27.5%(17552감소했다.


다만 유아 교육이 활성화되면서 유치원생은 16250명에서 18932명으로 16.5%(2682증가했고고교생은 54438명에서 54937명으로 0.9%(499늘었다.


학교 수는 증가했다유치원은 345개로 10년 전과 같지만초등학교는 253개교에서 260개교로중학교는 123개교에서 128개교로고교는 79개교에서 83개교로 많아졌다.


학급당 학생 수의 경우 유치원은 21.2명에서 17.9명으로초등학교는 29명에서 19.7명으로중학교는 32.7명에서 25.9명으로고교는 32.2명에서 29.7명으로 각각 감소했다.


다문화 학생은 3894명으로 충북 전체 학생의 2.1%를 차지했다초등학생은 2892중학생은 600고교생은 402.


도내 교원은 15945명으로 2006년 대비 17.3%(2356증가했다.


학교급별 교원 수는 유치원이 984명에서 1553명으로초등학교가 5507명에서 6586명으로중학교가 3612명에서 3751명으로고교가 3486명에서 455명으로 증가했다.


여성 교원은 지난해 기준 1471명으로 전체의 65.7%에 달했다학교급별 여성 교원의 비율은 유치원 97.9%(1521), 초등학교 71.2%(4687), 중학교 64.4%(2415), 고교 45.6%(455등이다.

도내 초··고교생의 지난해 사교육 참여율은 60.5%이다초등생이 71.6%, 중학생은 60.5%,고교생은 43.4%로 나타났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197천원으로 전국 평균(256천원)보다 59천원 적었다초등학생이 1인당 평균 206천원중학생이 226천원고교생이 158천원이었다.


·고교생과 대학생의 51%는 학교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고, 41.7%는 '보통이다', 7.3%는 '불만족스럽다'고 대답했다.


가장 희망하는 교육 수준과 관련해 학생의 57.2%, 부모의 76.4%가 '4년제 이상 대학교'라고 응답했다.

대학교육을 받는 목적으로는 '좋은 직업을 갖기 위해서'라는 의견이 44.7%로 가장 많았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