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

점수·등급만 중요? 학종시대엔 내신 ‘속사정’까지 들여다봐야

첫 시험 성적 받아든 고 1 학부모, 어떤 태도 보여야 하나


고 1 자녀를 둔 김정연(가명·서울 양천)씨는 요즘 극심한 스트레스로 밤잠을 설친다. 아이가 고교에 진학한 후 첫 중간고사가 다가오기 때문이다. 지난달 치른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이 기대에 못 미친 터라 중간고사를 앞두고 더욱 신경이 곤두선다. 이유 없이 두통이 생기고, 작은 일에도 버럭 화내기 일쑤다. 며칠 전엔 일찍 잠자리에 든 아이를 깨우는 바람에 크게 싸우기까지 했다. 김씨는 “시험 범위가 만만치 않은데 공부 계획을 지키지 않는 아이가 이해되지 않더라”며 “시험일이 다가오는데 내 마음만 초조한 것 같아 답답하다”고 했다.

다음 주부터 많은 고등학교가 중간고사에 돌입한다. 시험을 앞두고 김씨처럼 스트레스를 토로하는 고 1 학부모가 적지 않다. 대입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커지면서 ‘내신’의 영향력이 상당해졌기 때문이다. 시험 한 번 한 번이 대입 결과와 직결되는 것 같아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하지만 이렇게 막연한 불안감을 보이거나, ‘공부하라’고 압박하는 태도는 아이 성적 향상에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 그렇다면 첫 시험, 첫 성적표를 마주한 학부모는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까. 

◇현재 내신,‘어떻게’ 받은 성적인지 분석하라
성적표를 받았을 때, 점수가 낮다고 무작정 야단치는 태도는 좋지 않다. 그렇다고 해서 ‘다음엔 잘할 것’이라거나 ‘믿는다’는 식의 막연한 기대를 내비치는 것도 금물이다. 김혜남 문일고 교사(진학부장)는 “이제 갓 고교에 입학한 아이가 혼자 자기 성적을 분석하기란 쉽지 않다”며 “성적이 좋든 나쁘든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아이와 함께 과목별 강약점 등을 분석하면서 앞으로의 학습·입시 전략을 세워라”고 조언했다. 이 때는 재학 중인 고교의 특성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우수 학생이 몰려) 좋은 내신을 받기 어려운 학교가 아닌지 ▲수시 중심, 아니면 정시 중심 학교인지 등을 먼저 살펴보라는 뜻이다. 

“내신이 나쁘더라도, 보통은 전 과목이 다 나쁘진 않습니다. 아이가 강점을 보이는 과목이나 유독 취약한 과목이 있을 거예요. 아이의 강약점을 찾으면서 이를 진로 탐색과 연결해 생각해 보고, 수능 모의고사 성적과도 비교하면서 수능(정시)과 내신(수시) 경쟁력도 한 번 따져 보세요.”

대입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을 고려한다면, 자녀의 내신을 더 깊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학종에서 ‘내신 성적’은 학교생활 충실도를 보는 지표로 작용하는데, 내신은 단순히 한두 번의 지필고사 성적으로만 결정되지 않는다. 토론·발표·(탐구)보고서 등 수행평가로 얻어지는 내신 비중도 작지 않다. 지금의 내신이 어떻게 나온 성적인지, 그 ‘속사정’까지 들여다봐야 한다는 얘기다. 김 교사는 “수업 중 진행되는 토론이나 발표, (탐구) 보고서 작성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두각을 보인 학생은 학교생활기록부 내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이하 세특)’ 항목이 잘 기록될 수밖에 없다”며 “같은 2등급이라도 세특 등에서 ‘학교생활 충실도’를 잘 보여준 학생이 학종에서 유리하다”고 귀띔했다. “성적표에서 단순하게 점수나 등급만 보지 말고, 어떻게 받은 점수인지까지 따져 봐야 합니다. 학교 수업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자녀에게 물어보고, 토론·발표·(탐구)보고서 등 활동이 많은 수업에서는 더욱 꼼꼼히 챙기도록 지도하세요.” 

◇‘시험 한 번이 대입 좌우한다’는 생각 버려라
학부모가 자녀 중간고사를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 건 대학 입시에 대한 걱정 때문일 것이다. 학생부교과전형은 물론 학종에서도 내신 영향력이 크다는 얘기가 많아서다. 그러다 보니 시험을 한 번 망치면 ‘대입을 망친’것처럼 여기는 부모가 적지 않다. 김명연 공주한일고 교사(진로진학부장)은 “‘한 번 시험이 모든 걸 결정한다’는 생각 때문에 부모와 아이 모두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시험에 대한 부담을 낮춰주는 게 급선무”라고 조언했다. 

“학종은 아이 잠재력이나 발전가능성을 보는 전형이에요. 희망 진로 분야와 관련된 능력을 평가하고, ‘고교 생활 중 얼마나 발전했느냐’를 중시합니다. 한 번의 시험 성적은 전체 고교생활에서 아주 작은 부분이에요. 이런 점을 아이에게 알려줘 시험 부담을 낮춰주세요.”

첫 내신 성적표를 아이의 공부법이나 학습 태도를 점검하는 자료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학습 계획표나 실천사항, 공부 내용 등을 보면서 이번 내신 성적이 왜 나빴는지를 함께 분석해 본다. 그리고 앞으로의 공부법 등을 의논하며, 학습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게 좋다.

“‘너를 믿는다’거나 ‘다음에는 잘 볼 수 있어’라는 식의 말은 사실 아이를 더 부담스럽게 만듭니다.  다음 시험도 잘 보기 어렵다는 걸 아이가 잘 알거든요. 부모 딴에는 자신감을 준다고 한 말이 자녀에게는 더 짐이 되는 셈이죠. 이렇게 막연한 기대를 내비치기보다 행동의 변화를 끌어내는 말이 더 도움 됩니다. 실제로 고등학교에서 성적을 올린 학생들을 보면 ‘자율학습실에 5분 일찍 들어가기’, ‘수업 직후 10분 복습’ 등 작은 습관을 꾸준히 실천한 경우가 대부분이에요. 이런 사례를 알려주면서 아이가 작은 부분부터 공부 습관을 바꿔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오선영 조선에듀 기자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