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문재인, ‘공기업 비정규직 제로시대’ 선언.."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1만명 무기계약직 채용"

취임 후 첫 외부 공식 일정 ‘일자리 행보’…인천공항공사 방문

▲ 12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 4층 라운지에서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뉴스에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 첫 공식 현장 일정으로 인천공항공사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습니다’ 행사에 참석해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언했다.


이는 ‘일자리대통령’이 되겠다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특히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구체적인 로드맵 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상시·지속적 업무, 생명·안전관련 업무는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하며 “임기 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 부처는 올 하반기 내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실태에 대해 전면 실태조사하고 비정규직 문제 해소를 위한 로드맵을 작성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에 “올 하반기부터 공공기관 운영평가의 원칙과 기준을 전면 재조정,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 가점대상이 될 수 있게 함으로써 비정규직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의 현장간담회에서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비정규직 정규직화 원칙에 따라 올해 내 인천공항공사 소속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포함한 1만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이행계획을 밝혔다.


이로써 오랫동안 비정규직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던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문제 해결의 길이 열리게 됐다.


아울러, 정 사장은 대통령의 일자리창출 의지를 뒷받침하기 위해 “인천공항공사 및 계열사들을 통해 2020년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3만개, 2025년까지 5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공사의 보고에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이행계획을 마련해 보고해 줄 것”을 지시하고, “어려움이 있다면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이와 같은 조치가 다른 공공기관 및 민간으로까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