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i 스토리] 직장어린이집 30년만에 1000개소

2950개 기업 참여…2020년까지 중기 공동직장어린이집 100개 확충

  
▲ ‘구로구청 사랑채움 어린이집’이 16일 개원해 직장어린이집은 의무이행 제도를 도입 30년만에 1000개소를 돌파했다. 사진은 용산구청 직장어린이집. 사진 제공= 고용노동부
[뉴스에듀] 직장어린이집 도입 30년만에 1000곳이 설립됐다.

지난 1987년 남녀고용평등법 제정에 따라 직장어린이집 의무이행 제도를 도입한 이래 30년 만에 직장어린이집이 1000개소를 돌파했다.

16일 개원한 1000번째 직장어린이집 ‘구로구청 사랑채움 어린이집’은 근로복지공단과 서울특별시, 구로구가 신축비용을 분담하고 구로구가 부지를 제공해 설치한 ‘지자체 협업형’ 사례이면서, G-Valley(서울디지털산업단지) 입주기업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이기에 그 의미가 더 특별하다.


이날 개원식에서는 지난 30년간 직장어린이집 확대를 위한 노력을 돌아보고, 1000번째 직장어린이집 개원을 기념·축하하는 현판을 증정했다.


직장어린이집은 지난 1987년 남녀고용평등법 제정 이후 일하는 여성의 보육부담 경감을 위해 1988년 ‘직장탁아제’부터 시작됐다


. 이후 1991년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제도 도입, 1995년 보육교사 인건비 지원, 2000년 직장어린이집 설치비 지원, 2012년 산업단지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지원사업 실시, 2013년 설치의무 미이행 사업장 명단공표 실시, 2016년 설치 의무 미이행 사업장 이행강제금제도 도입 등 설치 의무제도 강화와 함께 설치·운영비 지원도 지속 확대해 왔다. 


현재 전국 직장어린이집은 2950개 기업이 설치·운영에 참여하고 있고, 1만4122명의 교직원이 영유아 5만4492명을 대상으로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규모 사업장(상시근로자 500인 또는 상시여성근로자 300인 이상)의 경우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를 부여하고, 중소기업의 경우 단독 설치·운영 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여러 기업이 공동으로 직장어린이집을 설치·운영할 시 최대 20억까지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