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한국연구재단 “협력할 줄 아는 괴짜가 4차 산업혁명 이끌 것”

창립 40주년…비전선포식 및 학술포럼 “성공 아닌 실패 지원할 것”

        21일 오후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학술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미래 사회의 인재상은 창조성과 협력을 두루 갖춘 ‘협력하는 괴짜’입니다. 이를 위해 미래사회 교육은 지식습득이 아닌 학습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무엇보다 정부는 성공이 아닌 실패를 지원하고 사전규제보다는 사후징벌을 강화해야 합니다.”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21일 한국연구재단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열린 ‘도전 40년, 미래 40년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열린 학술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통섭·협력·창의력 등 미래 인재를 대표하는 단어를 ‘4차 산업혁명 키워드’로 꼽았다. 기조 강연자로 나선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은 미래사회를 과학기술과 경제사회 및 인문이 융합하는 ‘초 생명 사회’(HOLOCRACY)로 규정하고 창조성과 협력성을 두루 갖춘 ‘협력하는 괴짜’를 미래 인재상으로 제시했다.

박태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역시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인재는 창의력을 갖추고, 융합적 태도를 지니며 공공가치와 기업가 정신을 추구하는 인물”이라며 미래 인재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김현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도 ‘통섭(convergence)의 역량’을 가장 중요한 역량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전문가들은 교육을 바꿔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표준화된 교육이 아닌 학습능력을 향상시키고 창의성을 키우는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얘기다. 

정우성 포스텍 교수는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필요한 요소들은 다양하기 때문에, 이를 몇 가지로 지정하고 그에 맞춰 표준화된 교육을 획일적으로 실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체계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역량과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은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미래 세대들에게 해야 할 중요한 의무”라고 말했다. 문일 한국연구재단 국책연구본부장 역시 융합연구와 관련해 유망기술 정보, 선진국 R&D 투자, 메가트렌드 등의 증거를 기반으로 미래 유망기술 투자분야를 상시 발굴하는 체계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연구개발 혁신을 위한 과제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연구자율성 보장, 목표지향적인 연구개발사업(Top-down)과 창의적 기초연구개발사업(Bottom-up)으로의 국가연구개발사업 단순화 등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가칭) 국가전략기술기획센터 설립, 신진 연구자를 위한 양질의 연구 여건 조성, 과학기술 인력 구성의 다양성 확보 등을 제안했다.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은 “부처별 연구개발사업 중장기계획은 선진기술 캐치업 단계에서는 적합했지만, 융복합이 중요한 4차 산업혁명시대에 한계가 있다”며 “국가전략기술기획센터를 설립해 여러 부처의 과제를 전담하는 역할을 맡기는 것도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국연구재단 창립 40주년 기념행사에는 역대 기관장을 비롯한 전·현직 임직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조무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미래를 향한 글로벌 연구재단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연구재단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주문했다. 그는 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서 선도형 R&D지원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과감히 바꿔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 이미지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기사 이미지
조무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말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