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문 대통령 “기업과 노동이 상생해야 진짜 선진국”

미국 순방 함께 한 경제인단과 차담회…“저는 친노동이자 친기업”

문재인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기업과 노동이 상생할 수 있는 세상이 되어야 우리나라가 진짜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헤이 아담스 호텔에서 경제인단과 차담회를 갖고 “우리 사회가 친기업, 친노동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새 정부의 경제개혁 핵심은 기업하기 좋고,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 환경을 만들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헤이 아담스 호텔에서 열린 우리 참여 경제인과의 차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헤이 아담스 호텔에서 열린 우리 참여 경제인과의 차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 대통령은 “그렇게 되면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도 높아지고 기업인들도 마음껏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며 “새 정부의 경제정책을 믿으시고, 더 본격적으로 투자하고 일자리를 늘려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주 먼 길 바쁘신 가운데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미국 현지에서 뵙게 돼 더 반가운 것 같다”며 “기업하시는 분들을 가장 먼저 모시고 뵙고 싶었는데 아직까지 우리 경제팀 인선이 늦어지는 바람에 뵙지 못하고 있다가 이제야 뵙게 됐다. 돌아가게 되면 다시 제대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새 정부 들어서 우리 경제에 희망이 보이는 것 같다. 수출도 늘고 부동산 경기도 좋아지고, 그런 기대가 반영돼 주가지수도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면서도 “아직 걱정되는 것은 여전히 고용 상황이 좋지 않고, 소득 양극화가 심해서 소비가 살아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문제까지 해결하려고 이번에 추경을 했는데, 추경이 잘 되면 죽 내리막길을 걷던 우리 경제성장률이 다시 올라가서 잘하면 2%대 성장률을 탈출해 다시 3%대로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기업인들께서 저를 ‘친노동’ 쪽이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농담을 건넨 뒤 “노동변호사 오래 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저는 ‘친기업’이다. 기업의 고문변호사도 오랫동안 많이 했다”고 말했다.

2017.06.29 청와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