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학생이 즐겁게 참여하는 수업 위해 머리 맞댄 선생님들

부산·울산·경남 권역 교사공동체 수업콘서트 개최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7일부터 8일까지 부산 농심 호텔에서 교사공동체 대표교사 1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업탐구 교사공동체 부산·울산·경남 권역 수업콘서트' 를 개최한다.

수업탐구 교사공동체는 학생 참여형 수업, 과정 중심 평가 등 교실 수업 개선을 위해 자발적으로 수업 나눔을 실천하고 공동으로 학습하는 교사들의 모임을 말한다.

   사진 = 수업콘서트 / 제공 = 교육부

이번 행사는 2017년 상반기에 진행되는 6차례 권역별 수업콘서트 중 마지막으로, 교사공동체 활성화 사례를 나누는 토크 콘서트, 영화를 주제로 하는 수업, 성찰 중심의 수업 나눔 방법, 교사공동체 운영을 고민하는 분임토의 등으로 진행된다.

지식 전달 중심의 수업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수업 활동의 과정에 즐겁게 참여하는 수업을 고민하는 선생님들이 만나서 머리를 맞대고, 서로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는 수업콘서트는 2017년 하반기에도 6회 진행할 예정이다.

2016년 교사공동체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전남 임자고의 경우, 무기력에 빠진 섬 지역 학생들의 역량을 키워주고자 교사들이 모여 '섬드리수업' 을 만들어 적용했다.

지역사회와 특산물을 소개하는 단편 영화제를 실시하고, 학급 팟캐스트를 제작하여 서로 소통하였으며, 단편소설을 써서 출판까지 진행하고 임자도 관광 가이드북 제작 활동 등을 통해 수업의 모든 과정에 학생들과 지역사회가 참여하게 했다.

교사들은 다양한 활동들이 교과와 연계되도록 교육과정을 분석하고 수업을 설계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를테면, 작문 시간에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미술 시간에 영화포스터를 제작하는 식” 이라고 설명했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미래 사회를 주도할 핵심 역량을 갖춘 인재를 키우기 위해 교실수업을 고민하는 교사 공동체가 학교에서 활성화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