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올 하반기부터 공공부문에 블라인드 채용 도입 된다

입사지원서에 출신지, 가족관계, 학력, 외모 등 편견 개입 우려 항목 삭제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평등한 기회·공정한 과정을 위한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지난 6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지시한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진 방안에는 채용 분야가 특별히 일정 이상의 학력·스펙·신체조건을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출신지·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하는 것, 하반기부터 공무원,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 채용 시 블라인드 선발 시행, 민간 기업에 블라인드 채용 확산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7월부터 332개 모든 공공기관에서, 8월부터는 149개 모든 지방공기업에까지 이 같은 사항이 이행된다.


한편, 공무원의 경우는 공개채용을 할 때 2005년부터 응시 원서에 학력란을 폐지하고 블라인드 면접을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경력채용 부문별 표준화 방안’을 마련해 하반기 경력채용 시험부터 모든 행정기관에서 표준화된 제출서류 양식을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의 블라인드 채용 발표로 각계의 전문가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안상진 소장은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을 환영한다.” 고 하면서, ”이번 대책은 출신학교와 학력보다는 실력을 바탕으로 공정한 경쟁을 유도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준 것으로, 학력·학벌주의를 극복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취업포털 사람인 이상돈 본부장은 “블라인드 채용은 기업에게 편견이라는 벽에 가려져 있던 우수한 인재들을 만나게 해줄 것”이라고 말하며, “겉치레를 버리고 지원자의 역량을 심도 있게 평가하는 바람직한 변화가 공공부문을 넘어 민간 기업까지 널리 확산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양대학교 이상민 교수는 “이번 발표는 그간 권고 수준이었던 블라인드 채용을 시스템으로 구축하겠다는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하면서, “블라인드 채용에서는 학벌이나 성별, 출신지역을 따지지 않고, 해당 직무와 관련된 교육훈련, 경험 등을 바탕으로 한 지원자의 실력을 중점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젊은이라면 누구나 실력을 겨룰 기회를 보장받아야 하고, 채용에서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하면서,“이번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대책은 우리 청년들이 똑같은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또한 “앞으로 고용노동부 차관을 단장으로 관계부처, 민간전문가, 관련 단체 등으로 구성하는 ‘블라인드 채용 확산 추진단’을 운영해, 블라인드 채용 이행을 확인하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 나감으로써 청년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실천할 것이다.”고 밝혔다.


■ 공공기관 입사지원서 예시(안)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