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출범식 12일 개최

산업선도형 육성 사업을 수행할 134개 대학의 사업단이 출범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12일 충남대학교에서 2017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이하 LINC+) 육성사업 출범식을 개최한다. 출범식은 총 4개 유형으로 각각 선정ㆍ평가가 진행됐던 LINC+의 일반대 75개교, 전문대 59개교 등 총 134개 학교 확정 이후 추진하는 첫 행사로 사업단 관계자 약 12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에는 박춘란 교육부 차관, 김준동 한국연구재단 사무총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LINC+ 사업단 출범과 각 사업단의 성공적 사업 추진을 격려할 예정이다. LINC+ 사업은 대학의 산학협력 역량강화를 통한 지역사회 및 지역산업 혁신 지원, 현장적응력 높은 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대학재정지원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선정평가를 거쳐 5개 권역에서 올해 사업 참여대학을 선정했다. 

행사에서는 대학재정지원사업 집행 상의 투명성과 건전성을 선도할 것을 다짐하는 청렴서약식, LINC+임을 인증하는 동판수여식도 진행한다. 일반대, 전문대 유형별 대표사례 발표 등 향후 LINC+ 사업의 성과창출ㆍ 관리 방안 등 성공적 사업수행을 위한 사업 대학 간 정보교류 및 토론도 개최한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LINC+ 대학의 다양한 산학협력 모델은 사회맞춤형 인재양성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등 지역사회 혁신에 대학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교육부 역시 대학과 산업 현장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앞으로 LINC+ 사업 수행대학의 성과창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교육부 제공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