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국민 10명중 8명 학생부종합전형 신뢰 안 해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학생부종합전형을 신뢰할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전형’(77.6%)이자 ‘상류계층에 더 유리한 전형’(75.1%)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실은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의 만 19세 이상 69세 이하 성인남녀 10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여론조사 항목 중 학생부종합전형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합격·불합격 기준과 이유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일명 ‘깜깜이 전형(77.6%)’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한 국민의 75.1%는 ‘학종이 상류층에게 더 유리한 전형’이고, 74.8%는 부모와 학교, 담임, 입학사정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는 ‘불공정한 전형’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해 송기석의원이 실시한 학부모 대상 여론조사 결과와 유사한 경향을 보여 주목해볼만 하다. 여론조사에서 국민은 ‘학생부 중심의 수시전형을 더 확대해야 한다’에 43.9%, ‘수능위주의 정시 전형을 더 확대해야 한다’에 56.1%의 응답률을 보였다. 

 

송기석 의원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앞으로 대입제도 개선방향을 교육전문가, 교원, 대학 측의 요구만 반영할 것이 아니라 학부모와 일반 국민의 인식과 요구를 더욱 중요하게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의를 찾을 수 있다”면서 “우리 대입 제도가 지향하는 인재선발과 양성 유도를 위해서라도 공정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학생부종합전형의 새로운 방향이 모색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송기석 의원은 이 같은 여론조사결과를 바탕으로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2층 제9간담회의실에서 ‘2021학년도 이후 대입제도 개선방안’을 주제로 국민의당 정책위원회와 함께 교육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2016년 9월 ‘학부모·국민의 관점에서 본 대입제도의 문제점과 해법 탐색’ 이후 두 번째 열리는 대입제도 개선 토론회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안선회 중부대 교수는 “공정성이 미흡한 학생부종합전형 확대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가장 큰 교육 적폐”라고 비판했다. 또한 “수능 위주의 정시전형을 50% 이상으로 확대·개선하여 공정성과 타당성(적격자선발)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희권 명지대 교수의 진행으로 지정토론자인 △고려대 홍후조 교수 △양영유 중앙일보 논설위원 △학부모 박혜정씨 △정명채 한국대학교육협이회 대학입학지원실장이 대입제도 개선방안과 함께 현행 학생부종합전형이 나아갈 방향 등 바람직한 대입제도를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이어갔다. 

 

이날 토론회에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 겸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국회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