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블라인드 채용? 인사담당자 83.4% “지원자 학력사항 확인한다”


문재인정부의 블라인드 채용 도입이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채용 현업에서는 여전히 지원자의 학력사항에 대한 확인이 빈번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인사담당자 7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사담당자 83.4%가 ‘인재 채용시 지원자의 학력사항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확인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6.6%에 그쳤다. 5명 중 4명의 인사담당자가 지원자의 학력을 확인하는 것이다.

이처럼 많은 인사담당자들이 지원자의 학력사항을 확인하는 것은 직원의 최종 학력이 실제 업무능력에 영향을 미친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설문을 통해 인사담당자들에게 ‘직원의 최종 학력이 실제 업무 능력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하는가’를 질문한 결과 58.7%가 ‘어느 정도 영향이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매우 영향이 있다’는 응답도 9.5%에 이르는 결과를 보이며, 68%의 인사담당자가 최종 학력과 업무능력 사이에 연관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별로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27.1%, ‘전혀 영향이 없다’는 4.7%를 차지했다.

실제로 최종 학력이 업무능력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인사담당자일수록 학력사항을 확인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매우 영향이 있다’와 ‘어느 정도 영향이 있다’고 답한 인사담당자 그룹에서 학력사항을 확인하는 비중은 각각 97.2%, 93.6%로 매우 높았던 반면, ‘별로 영향이 없다’고 답한 인사담당자 그룹에서는 62.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눈길을 끄는 것은 ‘전혀 영향이 없다’고 응답한 인사담당자 그룹에서도 절반을 못 미치는 48.6%는 ‘학력사항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이 직접 밝힌 학력사항 확인 이유는 무엇일까? 인사담당자들은 ‘지원자의 학교생활 및 삶의 태도를 확인할 수 있어서(25.7%)’와 ‘직무를 수행하는 데 더 유리한 과목이나 전공이 있어서(22.2%)’를 각각 1, 2위에 꼽았다. 또 △‘비슷한 지원자 중 변별력이 없을 때 최종 판단의 근거로 활용하기 위해서(15.8%)’ △‘직무수행을 위해 반드시 이수해야 하는 과목이나 전공이 있어서(14.8%)’ △‘학력이나 스펙이 뛰어난 지원자가 일도 더 잘할 거라는 기대가 있어서(9.0%)’ 등도 학력을 확인하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인사담당자들이 주로 확인하는 학력 사항을 보면 ‘최종학력’이 75.4%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역시 72.0%의 높은 응답률을 얻은 ‘전공 분야’가 꼽혔다. 이어 △출신학교 및 소재지(42.9%) △전체 학점·평점(37.0%) △입학·졸업 시기 및 졸업에 걸린 시간(18.3%) △특정 과목 수강·이수 여부(12.7%) △특정 과목 학점(12.2%)도 인사담당자들이 확인하는 학력 사항으로 꼽혔다.

반면 지원자의 학력사항을 확인하지 않는다고 밝힌 인사담당자들은 그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꼽았다. 1위는 ‘지원자의 학력, 출신학교가 업무능력과 무관하다고 생각해서(31.5%)’가 차지한 가운데 ‘학력보다는 인성, 실무 능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29.0%)’가 그 뒤를 따랐다. 또 ‘능력 있는 지원자를 학력이라는 선입견에 놓칠까봐(16.9%)’가 3위, ‘학력 및 출신학교에 따른 차별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10.5%)’가 4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별로 중요한 항목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6.5%)’ △‘회사의 채용 정책으로 인해서(3.2%)’ △‘학력을 보고 뽑았던 직원에게 실망했던 경험, 전례가 있어서(2.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앞서 이달 초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418명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 도입에 대한 의향을 조사한 데 따르면 인사담당자 80.9%가 ‘학력, 스펙 등 차별적 판단요소를 배제하는 블라인드 채용 도입에 찬성한다’고 답한 바 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