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여름방학 “불법 학습캠프” 집중단속 추진

방학 중 불법 의심캠프 8개소와 전국 54개 기숙형 학원에 대해 집중 점검

   ▲ 한국인터넷광고재단 모니터링 장면 [사진 출처=교육부]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합동으로 여름방학 특수를 이용한 불법 학습캠프 의심업체 8개소와 별도로급식‧소방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54개 기숙형 학원에 대해서도 집중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함께 지난 7월 3일부터 7월 12일까지 온라인 광고 상 불법 학습캠프로 의심되는 업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8개 업체를 발견했다.

불법이 의심되는 학습캠프는 학원으로 등록되지 않은 기관으로 학생을 모집하거나 학습캠프나 등록된 학원이지만 숙박시설을 단기 대여해 기숙캠프로 운영하는 형태 등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최근 청소년 수련활동을 빙자한 편법적 학습캠프가 나타남에 따라 지난 6월 여성가족부에 교과학습과정에 해당하는 청소년 수련활동 프로그램은 학원으로 등록하지 않은 기관의 경우 학원법 위반 소지가 있음을 고지하고, 일선 지자체에서 미등록 학원의 학습캠프형 수련활동을 신고 받지 않도록 요청했다.

또한, 전국 대학에 불법‧편법 학습캠프 운영자에게 대학 교육시설을 임대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 대학에 협조 요청했으며,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학교시설을 활용한 학교의 고가 어학캠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비 위주의 양질의 어학캠프가 운영될 수 있도록「학교시설을 활용한 방학 중 어학캠프 운영 기준」을 개정(’17.5.2.)해 2018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불법 의심 캠프에 대해 사전 시정조치를 요구하고, 여름방학 기간 중 시정상황을 확인해, 경찰 고발 및 행정처분 조치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숙형 학원에 대해서는 방학기간의 반짝 수요를 이용한 미신고 단기특강 운영이나 교습비 초과 징수를 집중단속할 계획이고, 급식 및 소방시설 안전여부에 대해서도 점검할 예정이다.

■ 전국 기숙학원 현황(‘17.6.30 기준)


인천울산경기강원충북충남경남
5412431223

* 표 출처: 교육부

홍민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관계부처 및 시·도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해 학부모의 불안심리를 이용한 방학기간 중 불법 학습캠프가 근절될 수 있도록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우리 학생들이 방학기간을 교실을 벗어나 소질을 개발하고 평소 관심분야를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