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전담팀 신설…"현장과 소통하겠다"

내달 31일까지 TF 신설 및 운영


초미의 관심사인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에 대해 교육부가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여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기로 했다. 전담팀을 구성해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얘기다. 

교육부는 대입 단순화 및 수능 개편 추진 TF를 신설하고, 새정부의 대입정책에 대한 현장 소통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정부는 대입전형을 학생부전형과 수능전형 위주로 단순화하는 한편,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개편을 8월 말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역시 12일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현 중3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초안인 교육부 안을 8월 초까지 완성할 계획"이라며 "교육부 초안을 토대로 8월 중하순까지 공청회나 타운홀미팅 형식을 통해 국민적인 여론을 수렴하고 8월 말 최종 고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입 단순화 및 수능 개편 등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학생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 등 여러 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제기되는 우려를 충분히 없앨 수 있는 합리적인 개편안을 마련하기 위해 8월 31일까지 전담팀을 신설ㆍ운영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새정부의 대입정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므로 전담팀 신설을 계기로 현장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정과제 이행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