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내년부터 서울 고교는 ‘고교학점제’…전면 시행이라고 보긴 일러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교육공약 가운데 하나인 ‘고교학점제’가 이르면 내년부터 현장에서 시행될 예정이다. 동아일보는 “내년부터 서울지역 고등학교에 고교학점제 초기 모형인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이 시행된다”고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내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부터 △국어 △영어 △수학 △한국사 △통합사회 △통합과학 등 공통과목을 제외한 선택 과목을 자신의 진로에 맞춰 선택해 공부하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학교에 따라서는 선택 과목 뿐만 아니라 공통과목까지 학생의 선택에 따라 이수하는 ‘완전 개방형’ 모델이 시행될 수도 있다. 

하지만 내년부터 당장 모든 고교에서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이 시행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학생들이 원하는 과목에 대한 교육을 모두 제공하기에는 예산이나 인력, 교육 환경면에서 한계가 있기 때문.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에 따라 내년 교육과정을 편성‧운영하도록 권고하고 이에 따라 필요한 컨설팅, 연수 등을 지원할 계획이지만 모든 학교가 개방형 선택 교육과정을 택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올 연말 쯤, 고교학점제에 대한 교육부의 지침이 내려오면 고교학점제를 실시하는 학교의 범주나 시행 수준 등이 구체적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