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전문대 올해 수시모집으로 86.4% 선발…역대 최고 수준

2018학년도 전문대학 수시모집 주요사항 발표


올해 전국 전문대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86.4%를 수시모집으로 선발한다. 시험 성적 위주의 획일적 평가보다는 학교생활부 중심의 선발을 확대한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이하 전문대교협)는 전국 135개 전문대학의 '2018학년도 전문대학 수시모집 주요사항'을 발표했다. 전체 모집인원(206,300명)의 86.4%인 178,213명을 수시모집에서 선발할 계획이다. 수시모집 전체 인원의 경우, 2017학년도 178,790명에 비해 577명(0.3%)이 감소했으나 수시 선발비중은 1.7 %p 증가했다. 수시 선발 비중을 높인 이유에 대해 전문대교협은 "시험 성적 위주의 획일적 평가보다는 학교생활부 중심의 선발을 확대하고, 학생들의 흥미와 적성 등을 중시하는 직업교육대학의 특성에 맞는 전형을 확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일반전형으로 53,737명, 특별전형으로는 124,476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정원내 전형은 149,681명을 모집하고, 정원외 전형으로는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정한 바에 따라 대졸자, 기회균형대상자, 장애인, 재외국민, 성인학습자 등을 대상으로 총 28,532명을 선발한다. 특히 전문대학의 사회적 책무성 제고를 위해 농어촌 출신, 저소득층 및 사회·지역배려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 입학전형을 할 계획이다. 정원외 특별전형 중 ‘기회균형’ 선발로 총 9,599명을 선발하며, 정원내 특별전형에서도 ‘사회·지역배려자’ 선발로 1,175명을 뽑을 계획이다.

전문대학은 이번 수시모집에서 학생부, 면접, 실기, 서류 등 4개의 전형요소를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하는데, 이 중에서 대부분 1개 또는 2개 이내의 요소만 활용하는 것으로 간소화했다. 이번 수시모집에서도 성적위주의 선발방식에서 벗어나 직업적성에 필요한 소질과 적성 등을 평가하여 학생을 선발하는 비교과 입학전형을 한다. 비교과 입학전형은 입시단계부터 취업과 연계시켜 평가하는 맞춤형 입학전형으로서, 이번 수시모집의 경우, 204개 학과에서 2,256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전형방법은 학업계획서 및 자기소개서, 직업적성검사, 학생부 활동사항 등의 비교과 요소와 산업체 인사가 참여하는 그룹면접 또는 심층면접을 통해 학생의 취업의지, 소질․적성, 인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핵심 전형요소를 기준으로 한 전형유형별 모집현황을 살펴보면, ‘학생부위주’로 전체인원의 79.5%인 141,615명을 모집하고, ‘면접위주’는 18,280명(10.3%), ‘서류위주’ 13,747명(7.7%), ‘실기위주’의 경우에는 4,571명(2.5%)을 선발한다. 전문대학은 전공 특성에 따라 수업연한이 2년· 3년· 4년(간호학과 등)으로 구분되는데, 수업연한이 2년의 경우, 126개 대학에서 118,974명(66.8%)을 모집하고, 3년의 경우는 124개 대학에서 47,950명(26.9%)을, 4년의 경우는 81개 대학에서 11,289명(6.3%)을 선발할 계획이다. 같은 전공이라 하더라도 대학에 따라 수업연한이 2년 또는 3년으로 모집하고 있으므로 대학 지원 시 상세정보를 확인해야 하며, 특히, 간호(학)과의 경우 대학에 따라 수업연한이 3년 또는 4년으로 운영되고 있으므로 대학 지원 시 유의해야 한다.

이번 2018학년도 전문대학 수시모집은 학생들이 입시준비에 어려움이 없도록 모든 전문대학이 모집일정을 통일해 2017년 9월 11일부터 일제히 접수를 한다. 1차 모집은 9월 11일부터 29일까지, 2차 모집은 11월 7일부터 같은달 21일까지다. 수시 모집 기간 내 전문대학 간, 일반대학 및 전문대학 간에 복수 지원이 가능하며, 전문대학은 횟수에 제한 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이번 수시모집에 지원해 1개 대학(일반대학, 산업대학, 교육대학, 전문대학)이라도 합격한 자는 등록 여부에 관계없이 정시모집에 지원이 금지된다. 수시모집에 지원해 2개 이상의 대학(일반대학, 산업대학, 교육대학, 전문대학)에 합격한 자는 하나의 대학에만 등록해야 한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