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2030세대 44%, “난 욜로(YOLO)족”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최근 2030세대 734명을 대상으로 ‘욜로족’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2030세대 10명 중 4명은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욜로(YOLO)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욜로(YOLO)는 ‘인생은 한 번뿐이다’를 뜻하는 You Only Live Once의 앞 글자를 딴 용어로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여 소비하는 태도를 말한다.

 

먼저 잡코리아가 욜로족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70.7%가 욜로족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욜로족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응답자는 4.9%에 그쳤고, 별 생각 없다는 응답자는 24.4%로 나타났다.

 

과반수에 가까운 2030세대들은 스스로를 욜로족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스스로를 욜로족이라 생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44.4%가 ‘그렇다’고 답한 것. 나이대별로 살펴보면 20대 43.3%와 30대 46.9%가 스스로 욜로족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응답자들이 욜로족을 긍정적으로 생각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것 같아서’(77.8%)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 것 같아서’(48.9%), ‘주도적인 삶을 살아가는 것 같아서’(41.0%) 등의 답변이 나왔다.

 

반면 욜로족을 부정적으로 보는 입장에는 △‘현재 삶을 위해 미래를 포기하는 것 같아서’(41.7%) △‘욜로족이 경제적, 시간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인 것 같아서’(36.1%) △‘개인만을 생각한 책임감 없는 행동인 것 같아서’(33.3%) 등이 있었다(복수응답).

 

한편 잡코리아는 이번 조사에서 2030세대의 버킷리스트를 함께 조사했다.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에게 ‘버킷리스트가 있는지’ 묻자 88.8%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본인의 버킷리스트를 꼽게 한 결과(복수응답), 88.7%의 응답률로 ‘해외여행가기’가 1위에 올랐다. 2위는 ‘외국어 유창하게 하기’(50.8%)가 차지했고, 이어 △‘한 가지 이상의 운동 마스터하기’(48.2%) △‘연애하기’(45.7%) △‘효도하기’(44.2%) △‘국내여행하기’(41.9%) △‘건강관리하기’(39.6%) △‘악기·음악 배우기’(36.0%) 순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송해인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