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부산교육청,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전체 피해응답률 0.5%

[뉴트리션] 부산광역시교육청이 7월 31일 올해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공동으로 한국교육개발원에 위탁하여 지난 3월 20일부터 4월 28일까지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모두 642개 학교, 256,262명 중 251,298명 학생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실시한 것이다.

◇ 피해 응답율 현황 분석

올해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전체 피해응답률은 0.5%로, 지난해 동차대비 0.1%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로는 중·고등학교가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초등학교가 0.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목격 경험 비율은 지난해 1차(1.4%)보다 0.3%p 증가한 1.7%로 다소 증가했다.

◇ 학교폭력 피해 유형별 분석

피해유형을 보면 언어폭력이 33.7%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집단따돌림과 괴롭힘 17.1%, 신체폭행 12.4%, 스토킹 11.8%, 사이버폭력 8.6%, 금품갈취 7.2%, 성폭력 5.3%, 강제적인 심부름 3.9% 등 순으로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학교폭력 가해자 및 피해 장소, 시간 분석

가해자는 ‘같은 반 친구’가 40.2%로, ‘다른 반 친구’가 33.4%로 나타나 가해자의 73.6%가 ‘같은 학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교 선후배’라고 응답한 10%를 합하면 가해학생의  83.6%는 ‘같은 학교 학생’인 것으로 분석됐다. 그 외에는 ‘기타’ 9.4%, ‘타교생’ 4.5%, ‘잘 모름’ 2.6% 등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장소는 교실이 28.4%, 복도가 15.8%, 운동장이 11.9%, 학교 내 다른 장소가 10.0%, 화장실이 3.7%, 기숙사가 0.8%로 나타나는 등 70.5%가 학교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외의 경우 기타가 10.2%, 학원주변과 놀이터 골목이 각각 5.2%, 사이버상 4.3%, 집 3.6%, PC방 및 노래방 0.9% 등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시간은 쉬는 시간이 35.4%로 가장 높았으며, 점심시간 15.2%, 하교시간 이후 13.5%, 기타시간 12.9%, 수업시간 8.9%, 하교시간 7.0%, 방과후 시간 4.1%, 등교시간 3.0% 등 순으로 나타났다.

◇ 신고 대상과 비율(건수 기준), 목격 응답율 분석

피해학생이 신고한 사람과 비율은 ‘가족이나 보호자’가 45.8%, ‘학교(선생님)’가 17.5%, ‘친구나 선배’가 11.1%, ‘기타’가 3.5%, ‘117 또는 경찰’이 2.4% 등으로 분석됐다. 그 밖에도 ‘알리지 않은 경우’는 19.7%로 나타났다.

◇ 향후 추진 계획

시교육청은 2017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분석 결과, 학교폭력 하향 안정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서 ‘2017년 학교폭력예방 대책(일명 자갈치 프로젝트)’의 내실있는 운영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 학교폭력 피해응답율 분석에 따른 대책

시교육청은 지난 2016년 2차 실태조사 이후, 학교폭력의 저연령화 현상에 대비하여 이미 모든 초등학교(308교)를 어울림프로그램 및 학교폭력예방 선도학교(308교)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유치원 및 초등학교 인성중심의 폭력예방교육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 학교폭력 피해 유형별 대책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가장 높은 비중을 자치하고 있는 언어폭력 예방을 위해 전체 초‧중학교(482교)에 ‘인성교육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 모든 초‧중‧고등학교(639교)에 학생중심의 학교폭력예방을 위한 ‘학생자치활동 예산’을 교당 100만원씩 지원하는 등 유형별 학교폭력 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와 함께 유형별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체험중심의 연극공연 지원’(총 150교 지원)사업 및 ‘학교폭력예방 종합 공모대회’(UCC, 연극, 포스터, 아이디어) 개최, 피·가해 학생 관계 회복을 위한 ‘회복조정 프로그램’ 운영 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학교폭력의 환경적 요인에 따른 대책

학교폭력이 주로 교내에서 동학년과 선후배들로부터 발생한다는 것을 고려하여 CCTV 고화소 비율확대, 범죄예방 환경설계, 신고체제 정비, 배움터지킴이 순찰활동 강화, 따돌림 예방을 위한 ‘또래상담 및 또래 조정’ 사업을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 학교폭력 신고체제 및 신고기능 강화 대책

학교폭력의 70%이상이 교내에서 발생하는데 비해, 학교의 신고비율이 비교적 낮아 사안처리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교육청 상설특강’, ‘자치위원 역량강화 연수’, ‘책임교사 및 교원 원격연수’, ‘학부모 원격연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117 신고센터’의 홍보 강화를 통해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오는 9월에 실시될 2차 실태조사 결과와 함께 ‘2018 학교폭력 예방 대책’수립에 적극 활용한다. 안연균 건강생활과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서 초등학교의 피해 응답율이 소폭 상승한 것은 학교폭력의 저연령화 현상이 나타난 결과다”며 “앞으로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프로그램과 예방 대책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트리션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