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2021수능 개편 시안 10일 발표… 절대평가 전환되나

4차례 권역별 공청회 거쳐 31일 확정안 발표

   조선일보 DB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개편안에 대한 전반적인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교육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새 교육과정(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다고 6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내놨지만 변별력 하락 가능성 등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정부는 학부모·교원 간담회를 잇따라 열면서 시안의 내용과 발표 시기를 저울질해 왔다.

교육부는 개편 시안에 대해 더 많은 의견을 수렴하고자 권역별로 네 차례에 걸쳐 공청회를 연다. 첫 공청회인 수도권·강원권 공청회는 시안 발표 다음 날인 11일 오후 서울교대 종합문화관에서 열린다. 16일에는 전남대에서 호남권 공청회가, 18일에는 부경대에서 영남권 공청회가 진행된다. 충청권 공청회는 21일 충남대에서 열린다.

공청회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수능 개편 시안에 대해 질문하고 의견을 낼 수 있는 시간도 주어질 예정이다.

교육부는 의견 수렴 결과를 종합해 이달 31일 확정 개편안을 발표한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