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 인간의 저녁 식사』・『번개 세수』 『무엇이 될 수 있을까?』・『수박이 먹고 싶으면』


▲ 『투명 인간의 저녁 식사』 스카모토 야스시 지음아민 옮김.

 

우리 집에 내 눈에만 보이는 투명 인간이 나타났다.

 

투명 인간은 반찬이며 과자며 과일들을 야금야금 먹어 치우기 시작했다.

 

음식물이 그 뱃속으로 들어가 잘록잘록 소화과정을 거쳐 똥이 되는 과정까지 '투명하게보인다.

 

일본 그림책 작가 스카모토 야스시의 새 작품이다.

 

음식을 먹고 소화하고 배출하는 일을 투명 인간이라는 소재를 통해 재미있게 전한다.

 

도토리나무. 40. 12천 원. 4세 이상.

 

▲ 『번개 세수』 함지슬 글김이조 그림.

 

세수가 싫은 꼬마 어린이에게 '세수 괴물'이 쫓아왔다.

 

'얼굴에 세균이 우글거릴 텐데' '까마귀가 친구 하자고 하겠어' '친구들이 안 놀아줄 텐데괴물의 이야기에 아이는 결국 울음을 터뜨린다.

 

세수를 거부하는 아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처방책 '번개 세수'를 제안하는 동화다.

 

책읽는곰. 40. 12천 원. 3세 이상.



▲ 『무엇이 될 수 있을까?』 앤 랜드 글잉그리드 픽스달 킹 그림서남희 옮김.

 

동그라미와 삼각형사각형굵은 선과 얇은 선빨강과 검정파랑.

 

다양한 점···색이 모여서 사과도 됐다가 막대사탕으로도 변신했다가 산 너머 지기 전의 해로 탈바꿈한다.

 

'무엇이 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거듭하면서 어린이들이 사물을 하나로 보지 않고 온갖 상상을 할 수 있도록 이끄는 책이다.

 

국민서관. 40. 1만 원. 4~7.

 

▲ 『수박이 먹고 싶으면』 김장성 글유리 그림.

 

'민들레는 민들레'로 2015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받은 김장성 작가와 '대추 한 알'로 같은 해 한국출판문화상을 받은 유리 작가가 함께 힘 합쳐 만들었다.

 

책은 우리가 즐겨 사 먹는 수박 한 덩이를 얻기 위해 어떤 사람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를 찬찬히 보여준다땀 흘려 노동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도 쏟는다는 점을 일깨워준다.

 

수박 농사짓는 풍경을 아름답고 사실적으로 살려낸 그림 덕분에 더 손이 간다.

 

이야기꽃. 48. 16500.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