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청소년 상담인력 2배로"…정부, 청소년폭력 대책회의

여성가족부 장관 "위기청소년 발생 사전에 예방하겠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최근 잇따라 발생하는 청소년 강력범죄와 관련해 "법적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지만가해 청소년들이 어떻게 건강하고 올바르게 성장하는지가 여가부의 관심"이라고 말했다.


▲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정 장관은 7일 기자들과 만나 "위기청소년이 발생하지 않도록 상담하거나 지원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그러면서 "앉아서 기다리지 않고찾아가는 거리상담 인원을 2배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청소년들의 잔혹한 범죄를 막기 위해 소년법을 개정해 처벌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주장에는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정 장관은 "법무부·교육부와 함께 논의하겠지만 아직 입장을 정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피해청소년 보호위기청소년 발생 예방과 관련해 세심하게 정책을 집행하고 실질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청소년 폭력사건 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관계부처 회의를 연다여가부의 한 관계자는 "과장급이 참석하는 교육부 주관 대책회의에서 관련 부처들이 의견을 개진할 것"이라며 "의제는 아직 정해져 있지 않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