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첫 알바 시작 나이 평균 ‘19.4세’… 첫 알바는 서빙



대한민국 성인 남녀들이 생애 첫 아르바이트를 경험하는 나이는 평균 19.4세이며일반 음식점서빙 아르바이트를 시작으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성인 남녀 1469명을 대상으로 생애 첫 아르바이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그 결과성인 남녀들이 처음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던 평균 나이는 19.4세 인 것으로 집계됐다이는 연령대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20대는 평균 19.2, 30대는 평균 19.9, 40대는 평균 20.1세에 첫 알바를 시작했던 경우가 많았으며특히 20대는 수능시험이 끝난 직후(37.9%)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30.40대는 대학 입학 이후’ 첫 알바를 했다는 응답이 각각 41.3%, 47.6%로 높아 세대별 차이가 있었다 

   

처음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던 곳으로는, ‘일반 음식점레스토랑이 26.8%로 가장 높았으며다음으로 아이스크림/베이커리/디저트 전문점(8.7%) 편의점(8.2%) 커피 전문점(5.5%) 치키/피자 전문점(5.1%)이 상위5위에 올랐다이 외에도 유통점/마트(4.3%) 일반 회사(4.1%) 호텔/리조트(2.9%) 백화점/면세점(2.2%) 의류/화장품매장(2.0%) 등에서 첫 알바를 시작했다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처음으로 했던 알바 업무로는 서빙’(29.9%)과 매장관리/판매’(29.0%) 업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이 외에 주방/조리(6.7%) 사무보조 알바(6.1%) 전단지 배포/홍보(5.8%) 등의 일을 했던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생애 첫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결심했던 가장 큰 이유는 용돈을 벌기 위해서(67.2%)’가 압도적으로 높았으며다음으로 다양한 경험을 하기 위해(13.3%) 생활비(생계비)를 벌기 위해(5.3%) 학비를 벌기 위해(5.0%) 자립심을 기르기 위해(3.0%) 등의 답변이 있었다 

   

알바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첫 아르바이트 구직근무 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아르바이트 구직근무 시 어려움을 느낀 경험이 있는지’ 묻자, 81.1%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첫 아르바이트 구직근무 시 경험한 어려움으로는, ‘반말무시 등 손님들의 갑질이 가장 힘들었다는 응답이 43.5%로 가장 높았으며이 외에 최저임금 미지급근로계약서 미작성 등 부당처우를 경험했다(28.4%) 아르바이트 일자리 정보를 찾기 힘들었다(25.5%) △ 알바 시 유의사항에 대한 정보를 얻지 못했다(12.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어 눈길을 끌었다. 

   

한 알바몬 관계자는 최근 아르바이트를 하려는 구직자들의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알바구직 포털 업체들에서도 알바 입문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용가이드 서비스 및 노무상담 서비스알바 구직 시 유의사항 등 아르바이트 관련 다양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