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부모들은 몰랐던 초등 자녀의 관심사…1위는?



초등 자녀와 부모들은 세대 차이만큼이나 관심사가 다르다요즘 초등학생의 관심사와 고민은 무엇일까? SNS등을 통해 자녀와 자주 소통하는 가정이 늘었다고 하지만부모들은 자녀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초등 가정학습 프로그램 아이스크림 홈런의 초등학습연구소가 전국 초등학생 1818명과 초등학생 학부모 748명 등 총 256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복수응답결과를 12(발표했다.


설문 결과 자녀(본인)의 고민거리와 자녀(본인)가 가장 잘하고 싶어 하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학부모와 자녀 모두 학교 공부를 1위로 꼽았다반면, ‘자녀(본인)의 관심사를 묻는 질문에 부모는 게임(36.5%)’일 것이라 답했고초등학생들은 자신의 미래 직업(27.3%)’을 택했다이어 답한 2위와 3위 모두 부모 추측은 자녀의 대답과 일치하지 않았다. 

   

○ 우리 아이 고민은 학교 공부일 것’ 부모와 초등생 자녀 대답 대부분 일치

   

학부모가 추측하는 자녀의 고민거리와 초등학생이 뽑은 자신의 고민거리 1위는 학교 공부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본인)의 고민거리는 무엇인가요?’라고 묻는 질문에 학부모는 학교 공부(42.2%) 친구관계(23.9%) 꿈과 직업(22.6.%) 순으로 답했다학생들 역시 자신의 고민거리 1위로 학교 공부(46.4%)’를 꼽았고, ‘꿈과 직업(42.0%)’, ‘친구관계(17.3%)’가 뒤를 이었다순위 차이는 있지만 학부모 추측과 자녀 의견은 대체로 일치했다. 

   

자녀(본인)가 가장 잘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도 학부모와 자녀는 학교 공부(학부모 44.5%, 학생 49.4%)’를 택했다. ‘부모님께 칭찬받기(33.2%)’, ‘운동(31.6%)’이 학부모 추측 2위와 3위에 올랐지만학생들은 운동(31.3%)’과 외국어(27.3%)’ 순으로 잘 하고 싶은 것을 밝혔다. ‘부모님께 칭찬받기는 16.6%에 그쳤다 

   

공부를 잘하고 싶다는 답변은 학년성별과 관계없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위부터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여학생은 춤과 노래(33.6%)’, ‘외국어(30.3%)’를 잘하고 싶은 것을 2위와 3위로 꼽았고남학생은 운동(42.7%)’이 2, ‘게임(29.6%)’ 순으로 답했다 

   

○ 나의 미래 직업’, 부모 추측 깬 대답이 초등학생 관심사’ 상위권에 올라

   

하지만 초등 자녀의 관심사는 부모들의 추측과 큰 차이를 보였다요즘 가장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초등학생 27.3%는 미래의 직업이라고 답했다. ‘게임(25.4%)’과 키나 몸무게 걱정을 포함한 건강(24.7%)’, ‘연예인(24.3%)’이란 답변도 상당수 차지했다


반면 요즘 자녀의 관심사는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학부모들은 게임(36.5%)’을 1위로 꼽았고, ‘SNS(31.0%)’ ‘친구관계(30.7%)’ 순으로 답해자녀의 대답과는 다른 결과를 보였다.

성별로 보면 여학생이 미래의 직업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여학생 31.1%(1), 남학생 23.5%(2)가 각각 미래의 직업이 최근 관심사라고 답했는데학년에 따라 다르지만 남학생은 게임(45.3%)’이 관심사 1위를 차지했다. 

   

이렇듯 미래 직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초등학생들이 TV와 신문인터넷 등 대중매체 통해 다양한 직업을 접할 기회가 많아지고창의적 체험활동 등으로 직업진로 교육이 확대되고 있는 최근 학교 현장의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실제로 초등학생들은 한가한 시간에 ‘TV 시청(40.5%)’을 가장 많이 한다고 답했다. ‘책 읽기(27.9%)’와 친구와 연락하거나 만나기(25.6%)’라는 답변도 많았다.

   

○ 진정한 소통은 자녀의 고민거리’ 뿐 아니라, ‘관심사를 경청하고 격려하는 대화로부터 시작돼야! 

   

설문 결과를 통해 많은 부모가 자녀의 고민거리는 인지하고 있지만자녀의 관심사는 자세히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하지만 학생들은 자신의 관심사나 고민거리는 부모님에게 가장 많이 이야기하고 있다(49.0%)’고 말했다자녀가 부모와 대화를 많이 하지 않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깬 결과였다부모들은 자녀와 대화를 하며 자녀가 잘하는 것자녀가 관심 있는 것 보다는 자녀에게 부족한 점이나 자녀가 걱정하는 것에 신경을 쓰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같은 결과에 대해 최형순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연구소 소장은 진정한 소통은 자녀의 관심사나 취미와 관련된 대화로부터 시작된다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충고도 하고 자녀들을 향한 부모의 꿈에 대해 많이 이야기 하지만아이들이 부모의 말을 들어주기를 원하는 만큼 아이들도 부모가 자신의 말을 들어주기를 원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특히 자녀가 관심 있어 하는 분야와 꿈에 대해서 대화할 때는 처음부터 끝까지 격려하고 또 격려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자신의 진로에 대해 인식하는 연령도 낮아지고 있는데진로를 탐색하는 중요한 시기에 있는 초등학생들은 직업에 대해 부정확한 정보나 주변 환경에 영향을 받기 쉽다부모와의 지속적인 대화와 부모가 보여주는 지지와 관심은 초등학생이 적극적으로 자신에 대해 고민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