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경북대, 눈으로 직접 우주 관측하는 공개관측 행사 개최



경북대에서 대학생은 물론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공개관측 및 강연이 열려 천문학과 관련된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경북대학교는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천문대기과학전공이 오는 ”20()과 10월 27(), 11월 28()그리고 12월 18(경북대 제2과학관 등에서 공개관측 및 강연 행사인 ‘2017 가을·겨울 밤하늘 이야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9월 관측에서는 거문고자리 엡실론 이중성과 토성을, 10월 관측에서는 M39 산개성단과 달을 관측해볼 수 있다이어서 11월 관측에서는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달을 관측할 수 있으며, 12월에는 M35 산개성단과 오리온자리 대성운을 망원경을 통해 관측할 수 있다특히이번 가을·겨울 공개관측에서는 모든 행사에서 안드로메다 은하를, 9월 이외의 모든 행사에서는 페르세우스자리 이중 성단을 볼 수 있다. 단,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릴경우 공개강연만 진행하며 날씨에 따라서 관측대상이 달라질 수 있다. 


공개관측에 앞서 열리는 공개강연으로는 20일에 한국천문학회장인 이명균 서울대 교수의 우주의 보물찾기10월 27일에 박명구 박명구 교수의 슬픈 노벨상 이야기’ 11월 28일에 이석영 연세대 교수의 우주 속의 나내 안의 우주’ 12월 18일에 박명구 경북대 교수의 블랙홀 사진 찍기가 예정되어 있다.


행사의 시작 시간은 오후 7시이며경북대 제1과학관 120호에서 약 60분간 공개강연이 진행된 후 제2과학관 옥상에 있는 천문대로 이동하여 공개관측을 진행하게 된다행사 참여를 원하는 방문객들은 시작 시간에 맞추어 제2과학관으로 오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10인 이상 단체방문은 사전예약을 천문대기과학전공 학과사무실 ARS를 통해 해야 한다. 

   

행사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은 경북대 천문대기과학전공 홈페이지 게시판·페이스북·트위터를 통해 행사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트위터나 페이스북에서 본 행사의 공식 계정을 팔로잉(following)할 경우 행사 안내와 간단한 천문학 상식 등을 수시로 제공 받을 수 있다. 

   

한편경북대학교의 밤하늘 이야기 (일반인을 위한 공개관측)’는 매년 8차례씩상반기(·여름)와 하반기(가을·겨울)로 나누어 꾸준히 개최 되어 오고 있어삭막한 도심 속 생활에 지친 시민들에게 밤하늘의 낭만과 우주에 대한 최신 과학적 지식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