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늦기 전에 통합과학 대비해야” 학원가, 선행학습 특별점검 받는다

- 교육부, 서울지역 선행학습 유발 광고 집중점검


정부가 21일부터 통합사회‧통합과학 관련 선행학습 유발 학원광고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비 내리는 대치동 학원가의 모습. /조선일보 DB


정부가 내년에 고1부터 배울 신설과목인 통합사회·통합과학을 교습하는 학원 전체 대상으로 선행학습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선다. 수능개편이 내년 8월로 유예됨에 따라 중학교 학부모의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학원가의 선행학습 마케팅이 성행할 조짐을 보이면서 정부가 이들 학원에 대한 특별 점검에 들어간 것.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김상곤)와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이 같은 내용을 20일 발표했다. 양 기관은 내일(21일)부터10월 30일까지 서울지역 대상으로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광고 및 대형 입시업체의 불안 마케팅에 대해 특별점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내년 고1 과정에 신설되는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이 중학교까지 배운 지식을 토대로 사회·과학 현상을 ‘쉽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도록 활동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라며 “그럼에도 현재, 학부모 불안 심리를 조장하는 일부 강남 소재학원에서 선행학습 유발 형태가 확산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점검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해당 지역의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교습하는 학원 전체를 대상으로 선행학습 유발 및 허위·과장 광고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실제로 교육부가 찾은 선행학습 유발 및 과장 광고 사례를 살펴보면, 대치동 A 학원 홈페이지는 “통·사와 통·과의 비중이 의대와 서연고를 노리는 최상위 학생들의 합격 당락을 결정할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광고하며 대입전형 계획 발표 전임에도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이 입시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과장 표현했다.

또, B 학원 블로그 및 지역신문 광고에 따르면 “늦어도 중2, 중3 학생들은 고교 진학 전 반드시 (통합과학 관련) 1~2회 이상 반복해야 고교 상위권에 안착할 수 있을 것”, “초 6부터 중3까지 통합과학에 집중대비해야” 등의 문구로 학생과 학부모의 선행학습을 유발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추석 연휴를 맞아 고액 논술 및 면접 특강 등 학원의 불법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에 대한 특별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주요 인터넷 강의 업체 및 대형 입시학원의 입시설명회가 또 다른 학부모 불안 마케팅 수단으로 악용된다고 판단하고 관련업체 홈페이지 및 현장 설명회 자료집 등에 대해서도 허위·과장 광고 및 선행학습 유발 여부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교육국장은 “시·도교육청과 함께 학원 마케팅 상황을 자세히 모니터링하고, 겨울방학 시기에 맞춰 전국 학원밀집 구역을 대상으로 통합사회와 통합과학 교습 학원 등 선행학습 유발 광고 여부에 대해 강력히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