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故 송경진 교사 억울한 죽음 밝혀라

전학연, 명예회복 촉구 회견
학생인권조례 폐지도 요구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이하 전학연)은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자 성희롱 의혹으로 조사를 받던 중 목숨을 끊은 故 송경진 전북 상서중 교사의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학연은 “경찰이 무혐의로 내사 종결한 사건을 학생인권센터, 인권옹호관이 무리하게 조사해 교사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며 “그럼에도 전북교육청은 사실규명 의지가 없고 교육부는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8월31일, 전북교육청 회견에서 학부모 요구를 전했는데도 김승환 교육감은 일언반구 반응이 없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현재 송교사 가족은 학생교육인권센터장, 전북부교육감, 부안교육장, 최초 고발자인 체육교사 등 10여명을 형사고발한 상태”라며 “진실이 밝혀지고 명예회복이 이뤄질 때까지 함께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전학연은 또 “학생들의 인권만 강조하고 교사의 작은 권리조차 무시하는 학생인권조례는 결국 살인조례가 되고 말았다”며 “교권을 추락시키고 학생에 대한 무관심을 초래하는 조례를 폐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김규태 전북교육청 부교육감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불확실한 정보가 확산되는 만큼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이를 바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