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강동청소년누리터, 학교 밖 청소년들만을 위한 무박 2일 캠핑 실시



강동청소년누리터에서 오는 22()부터 전국의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무박 2일 이상한 나라의 자퇴생’ 캠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강동청소년누리터는 강동구청에서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선정되어 ()인터넷꿈희망터에서 위탁 운영하는 청소년 시설이다현재 청소년을 위한 목적사업과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하품학교가 운영되고 있으며,인근 지역 주민들의 교육문화 공간 및 유휴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이상한 나라의 자퇴생’ 캠핑은 지난 7월 전국 학교 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열었던 자퇴생 파티에 이어참가자들이 소통의 기회가 적었다는 의견을 반영해 캠핑을 통한 욕구를 해소시키기 위함이다특히,강동청소년누리터 내의 대학생 자원봉사단 홈스쿨링 생활백서가 개설한 SNS의 접촉점을 기반으로 학교 밖 청소년들과 만남과 소통을 위한 캠핑을 진행한다. 

   

본 캠핑을 통하여 학교 밖 청소년들이 또래와의 소통 속 서로 유대감을 가지고 또래관계를 형성할 뿐만 아니라 소속감을 느끼고 사회성을 기르는 장이 되길 기대한다또한 캠프를 통해 구축 된 청소년 실무자들과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학교 밖 청소년들이 사회에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되고자 한다.

   

윤광주 강동청소년누리터 관장은 이번 캠핑의 취지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검정고시 및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나아가 청소년뿐만 아니라 실무자와의 소통 속에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본 활동의 목적을 밝혔다. 

   

금번 캠핑은 강동청소년누리터를 거점으로 하품학교서울시립청소년이동쉼터(동남동북권)와 연합하여 진행 될 계획이며캠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스쿨링생활백서 페이스북 페이지혹은 강동청소년누리터로 문의하여 신청할 수 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