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선행학습 유발 학부모 불안마케팅 '집중단속'한다

9월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지역 선행학습 유발 광고 특별점검



수능개편이 내년 8월로 유예되면서 중2, 중3 학부모 불안 심리를 자극하는 학원가의 선행학습 마케팅이 성행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선행학습 유발 학원광고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섰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9월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지역 대상 선행학습 유발 광고 및 대형 입시업체의 불안 마케팅에 대해 특별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내년 고등학교 1학년 과정에 신설되는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의 경우중학교까지 배운 지식을 토대로 사회·과학 현상을 ‘쉽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도록 활동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학부모 불안 심리를 조장하는 일부 강남 소재 학원에서 선행학습 유발 행태가 확산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해당 지역의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을 교습하는 학원 전체를 대상으로 선행학습 유발 및 허위·과장 광고에 대해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선행학습 유발 및 과장 광고의 예를 들면, 대치 모 학원 홈페이지의 ‘높아진 통·사와 통·과의 비중이 의대와 서·연·고를 노리는 최상위 학생들의 합격 당락을 결정할 중요한 변수가 될 것’ 이라는 부분의 ‘합격 당락을 결정할 중요한 변수’라는 문구는 대입전형계획 발표 전임에도 통합사회·과학이 입시의 중요 변수가 될 것이라는 과장 표현이다.

또한 ‘통·사와 통·과에 대해 일찍부터 준비해 두는 것이 고등학교 1학년 내신 뿐 아니라 수능에서 유리할 것’이라는 부분의 ‘일찍부터 준비해 두는 것’이라는 문구는 선행학습 유발 및 현 중3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에는 통합사회·과학 과목이 없음에도 수능에 유리하다고 표현한 허위 표현이다.

모 학원 블로그 및 지역신문의 통합과학 관련 광고에 등장하는 ‘늦어도 중2, 중3 학생들은 고교 진학 전 반드시 1~2회 이상 반복해야 고교 상위권에 안착할 수 있을 것’, ‘초6부터 중3까지 통합과학에 집중 대비해야’ 라는 표현도 모두 학생과 학부모의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교육부는 추석 연휴을 맞아 고액 논술·면접 특강 등 학원의 불법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한 특별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교육국장은 “시·도교육청과 함께 학원 마케팅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동계방학 시기에 맞춰 전국 학원밀집구역을 대상으로 통합사회·과학 교습 학원 등의 선행학습 유발 광고 여부에 대해서도 강력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180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