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종로학원 오종운 평가이사의 입시 데이터] 수능 제2외국어 ‘아랍어’ 지원율 71.4%

2005∼2018 수능 제2외국어 과목별 응시 및 지원 현황 분석

2005학년도 선택형 수능 이후 2018학년도 수능까지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의 과목별 응시(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8학년도 수능의 아랍어 과목 지원율이 71.4%로 역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69.0%와 비교하여 2.4%p 증가한 것으로, 2005학년도 선택형 수능 첫해(0.4%)와 비교하면 비율상으로 178.5배가 늘어난 것입니다.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의 과목별 응시율(지원율) 추이를 보면, 2005학년도 수능에서는 일본어의 응시자 비율이 42.8%로 가장 높았고, 아랍어는 0.4%에 불과했습니다. 이후 2008학년도 수능까지 일본어가 줄곧 1위였다가 2009학년도 수능에서 처음으로 아랍어 응시자 비율이 29.4%로 일본어를 추월하고 1위를 기록하게 됩니다. 

아랍어 1위는 이후 2013학년도 수능까지 지속되다가 2014학년도 수능에서 베트남어가 신설되면서 베트남어(38.0%)에 밀려 2위가 됩니다. 2015학년도 수능에서도 베트남어가 42.4%로 1위, 아랍어는 20%로 2위에 머뭅니다. 

하지만 2016학년도 수능에서 아랍어는 다시 51.6%로 절반을 넘는 지원율을 기록하며 1위로 도약합니다. 2017학년도 수능에서는 69.0%, 2018학년도 수능에서는 70%를 초과한 71.4%의 지원율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웁니다. 



이와 같이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에서 아랍어에 지나치게 지원자가 많이 몰리는 첫째 이유는 2017학년도 수능에서 아랍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100점으로 다른 과목(독일어I 66점, 프랑스어I 및 중국어I 67점, 스페인어I 및 한문I 68점, 일본어I 70점, 러시아어I 72점, 베트남어I 79점 등)에 비하여 최대 34점 차이가 나는 등 월등히 높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른바 ‘찍어서’ 풀었을 때도 적당한 중간 등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17학년도 수능을 기준으로 아랍어에서 원점수 10점을 받았다고 가정하더라도 등급은 중간 정도인 5등급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다른 과목의 경우 원점수 10점을 기준으로 받은 등급을 추정해 보면, 한문은 거의 꼴찌 수준인 8등급,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각 7등급, 베트남어 6등급 등으로 아랍어와 비교할 때 최대 3등급의 차이가 났습니다. 



이처럼 지난해에 이어 2018학년도 수능에서도 아랍어 쏠림이 계속되는 이유는 다른 과목에 비하여 상위 등급을 받을 수 있는 원점수가 상당히 낮은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2017학년도 수능을 기준으로 아랍어의 1등급 커트라인은 원점수 31점, 2등급 커트라인은 18점, 3등급 커트라인 15점입니다. 

예를 들어 3등급 구분 원점수가 2017학년도 수능에서 아랍어는 15점일 때, 독일어는 42점, 중국어 40점, 프랑스어 및 스페인어 39점, 일본어 및 한문 38점, 러시아어 30점, 베트남어 22점이었습니다. 최대 27점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독일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한문 등 다른 과목은 1등급을 받으려면 전체 30문항 중 대체로 1문항∼2문항 정도 틀리는 수준, 2등급은 3문항∼4문항 정도, 3등급도 4문항∼6문항 정도 틀리는 수준이어야 합니다. 하지만 아랍어는 제법 여유가 있지요. 이 때문에 외국어고 출신 수험생조차 자신의 전공 언어를 선택하지 않고 아랍어를 지원하는 경우가 5명 중 1명꼴(2017 수능 : 외고 학생 5438명 중 1175명 아랍어 선택, 21.6%)로 나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 고등학교 중 정식 교육과정으로 아랍어를 가르치는 학교는 울산외고, 권선고 등 극히 일부입니다. 

이러한 ‘아랍어 묻지마’ 광풍 지원은 특별한 대책(수능 절대평가 도입 등)이 없는 한 2021학년도 수능까지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