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수원대, 청소년 대상 '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 실시



수원대학교(총장 이인수)는 지난 26일 교내 IT대학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직업의 전망’ 이란 주제로 교육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서울시 개포도서관과 함께 강남구 관내의 세곡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4주간 걸쳐 진행됐다. 교육은 ‘클라우드 슈밥의 제 4차 산업혁명’이란 책을 읽고 4차 산업혁명에 청소년들이 어떻게 진로를 준비할 수 있는지 미래기술 관련 강의와 3D 프린팅 체험관 탐방 등을 통한 융합형 인문학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 교육을 진행한 홍석우 정보미디어학과 교수는 “미래시대의 주역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의 주요 기술과 미래직업 ▲소프트웨어 교육이 왜 중요한가? ▲창의적 Makers(3D 디자인 & 3D 프린팅)가 세상을 바꾼다 ▲수원대학교 Creative(3D 프린팅) Center 이 네 가지 주제로 강연이 실시됐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되는 이론부터 실제 디자인 및 프린팅을 체험하는 교육을 했다”고 전했다. 


수원대는 경기도 지역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딩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9월 말부터 11월까지 ‘경기도 꿈의대학 파이썬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초·중생을 위해 3D 프린팅을 가르치는 화성 메이커스 꿈의 학교 프로그램도 오는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진행하고 있다.


수원대는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3D 프린팅을 통한 아이디어 발굴, 3D 프린팅과 코딩을 융합한 실무형 교육 커리큘럼개발 등의 지속적인 개발로 학생들의 창의력을 높이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