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제2외국어 아랍어 지원자, 역대 최고 기록

2005∼2018 수능 제2외국어 과목별 응시 및 지원 현황 분석



2018학년도 수능에서 제2외국어인 아랍어I 지원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5 선택형 수능 이후 2018 수능까지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의 과목별 응시 및 지원 결과, 2018 수능에서 아랍어I에 수험생 71.4%가 지원해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이는 전년도 69.0%와 비교해 2.4% 증가한 결과이며, 2005 선택형 수능 첫해(0.4%)와 비교하면 비율상으로 178.5배 늘어났다. 


응시자 비율 변화 추이 

2005 수능에서는 일본어I이 응시자 비율 42.8%로 가장 높았고, 아랍어I은 0.4%에 불과했다. 이후 2008 수능까지 일본어가 1위이었다가 2009 수능에서 아랍어 응시자 비율이 29.4%로 일본어와 역전해 처음으로 1위를 기록했다. 


아랍어 선택 1위는 2013 수능까지 지속되다가 2014 수능에서 베트남어가 신설된 이후에는 베트남어가 38.0%, 2015 수능에서도 베트남어 42.4%를 1위로 우뚝 설 때, 아랍어는 잠시 2위 자리로 비켜섰다.


다시 아랍어는 2016 수능에서 51.6%로 절반을 넘는 수준으로 1위로 도약해, 2017 수능 69.0%, 2018 수능에서 70%를 초과한 71.4%로 역대 기록을 세운 것이다. 


■ 2005 수능∼2018 수능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응시자 및 지원자 현황 




왜 수험생들은 아랍어에 몰릴까? 


이와 같이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에서 아랍어 지원자가 지나치게 많이 몰리는 첫째 이유는 2017 수능 시험 최상위권 만점자 표준점수에서 아랍어 및 베트남어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아랍어 100점으로 다른 과목(독일어I 66점, 프랑스어I 및 중국어I 67점, 스페인어I 및 한문I 68점, 일본어I 70점, 러시아어I 72점, 베트남어I 79점 등)에 비해 최대 34점 차이로 월등히 높기 때문이다. 


둘째 이유는 이른바 찍었다고 가정해 받은 아랍어I(*50점 만점, 30문항, 1점*10+2점*20) 원점수 10점의 해당 등급은 중간 성적인 5등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다른 과목의 경우 원점수 득점 10점을 기준으로 받은 등급을 보면, 한문은 거의 꼴찌 수준인 8등급, 독일어, 프랑스어, 스펜인어, 중국어, 일본어 각 7등급, 베트남어 6등급 등으로 아랍어와 비교할 때 최대 3등급의 차이가 났다. 


■ 2017 수능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과목별 원점수 10점의 등급, 표준점수, 백분위 




그리고, 올해도 아랍어 쏠림이 계속된 세 번째 이유는 다른 과목에 비해 상위 등급을 받을 수 있는 원점수가 상당히 낮은 수준(2017 수능 때 아랍어 1등급 컷 31점, 2등급 컷 18점, 3등급 컷 15점 등)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3등급 구분 원점수가 2017 수능에서 아랍어는 15점일 때, 독일어 42점, 중국어 40점, 프랑스어 및 스페인어 39점, 일본어 및 한문 38점, 러시아어 30점, 베트남어 22점과 비교하면 최대 27점 차이가 난다. 


이러한 점 때문에 1등급을 받으려면 전체 30문항 중 대체로(독일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한문 등) 1문항∼2문항 정도 틀리는 수준, 2등급은 3문항∼4문항 정도, 3등급도 4문항∼6문항 정도 틀리는 수준이어서 외국어고에서 조차 자신의 전공 언어를 선택하지 않고 아랍어를 지원하는 학생들이 5명 중 1명꼴로 나오는 것이다. 


■ 2017 수능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과목별 상위 등급 구분 원점수(50점 만점) 




이러한 아랍어 묻지마 광풍 지원은 특별한 대책(수능 절대평가 도입 등)이 없는 한 2021 수능까지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 정상적으로 고등학교에서 아랍어를 가르치는 학교는 울산외고, 권선도 등 극히 일부이고, 베트남어를 가르치는 학교도 충남외고 등에 불과하다. 


이러한 조건이기 때문에 매년 전국 단위로 실시하는 고3 10월 시도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에서도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 시험을 치를 때, 아랍어 및 베트남어는 출제 교사진이 없어서 실시하지 않고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한문 등 7과목만 실시한다. 


수능에서 제2외국어는 2001 수능 때 첫 도입해 독일어, 프랑스어, 에스파냐어(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등 6과목이 실시됐고, 2005 선택형 수능 이후에는 이들 6과목 이외에 아랍어와 한문이 추가돼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으로 8과목이 실시되다가 2014 수능부터는 기초베트남어가 신설돼 지금과 같이 9과목이 실시되고 있다.


*에듀진 기사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218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