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위험한 통학로…전남 스쿨존 과속카메라 설치율 전국 최하위권

전남 지역의 스쿨존(어린이보호구역) 과속 단속 장비 설치율이 전국 최하위권인 것으로 드러났다. 

6일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설치된 스쿨존은 1만6456곳이다. 

그러나 이 중 과속 단속 장비가 설치된 스쿨존은 332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가 316곳 중 16곳(5.1%)이 설치돼 설치율이 가장 높았으며 전남과 경북은 각각 1019곳 중 3곳, 1179곳 중 3곳에 불과, 설치율이 0.3%에 그쳤다. 

광주 역시 603곳 중 7곳(1.2%)에만 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것으로 조사됐다. 



단속 제한 속도가 50km 이상이라 실효성이 떨어지는 곳들도 많았다. 

단속 장비가 설치된 스쿨존 중 제한 속도가 시속 30km 이하인 곳은 108곳(32%)뿐으로 3곳 중 1곳에 불과했다. 

40km가 19곳, 50km가 96곳, 60km가 104곳, 70km인 곳 5곳으로, 장비가 설치된 스쿨존 60% 이상에서 제한 속도 시속 50km 이상으로 달릴 수 있었다. 

박남춘 의원은 "스쿨존 보행 중 어린이 사망자는 2012년 6명, 2013년 6명, 2014년 4명, 2015년 8명, 2016년 8명으로 줄지 않고 있고 치사율도 2012년 1.17%서 2016년 1.6%로 증가 추세를 보여 안전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