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한글날에 되돌아 보는 한글의 우수성

대한민국은 해방 후 정말 빈곤한 국가였다. 경제학자들의 예상을 뒤엎고 뛰어난 성공 스토리를 쓴 한국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학자들도 있다. 한국이 부유할 수 있었던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한글’이라는 문자체계 덕분이다. 이를 통하여 우리나라는 문맹국가에서 벗어날 수 있었기에 산업화의 길을 따라갈 수 있었다. 한국인들은 한글을 당연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한글이 세계 기준으로 볼 때 얼마나 훌륭한가를 잘 알지 못한다.

‘한글은 세계 최고의 문자’라고 단언할 수 있다. 그것도 2등과 차이가 큰 1등이다. 한글의 모음과 자음은 서로 완전히 다른 모양이다. 음성기관의 구조를 반영하였기에 한국어 교재에는 인체의 발성기관 그림이 나온다. 그래서 한글을 처음 배우는 순간에 한글 기호가 어떤 종류의 소리를 표현하는지 분간하고 정확한 소리를 낼 수 있다. 이같은 창의성이 한글을 만드는데 발휘되었다면 이제는 잘 가르치는데 발휘되어야 한다. 오랜 역사와 많은 인구가 사용하는 영어나 로마자를 읽는 사람들은 모음이나 자음, 서로 다른 종류의 자음들이 모양에 통칙이 없고 ‘p, q’나 ‘d, b’와 같은 몇몇 알파벳은 모양이 비슷해 자주 헷갈린다. 

한국어는 결코 배우기가 그리 쉽지만은 않다. 이 땅에 태어나 자란 우리는 이같은 사실을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외국인들이 이 사실을 잘 알 수 있다. 영어는 알파벳들을 묶어 하나의 음절을 만들고 한 번에 한 개의 알파벳이 아니라 한 번에 한 개의 음절을 읽는 법을 배운다. 유럽 언어의 모태가 된 로마자와 같은 알파벳 문자체계도 나름 장점이 있고 일본의 가타카나·히라가나처럼 음절 문자체계도 나름의 장점을 갖췄다. 그러나 알파벳 단독 또는 음절 문자 체계만으로는 부족한 점이 많다. 오직 한글만이 알파벳을 음절 그룹으로 묶음으로써 두 체계의 장점을 하나로 결합하는데 성공했다. 

한글은 세계에서 가장 합리적이면서 가장 빠르게 읽을 수 있는 문자체계다. 이같은 한글의 장점은 뛰어난 한국의 교육과 함께 한국이 부유해지고 과학과 기술 분야에서 매우 빠르게 세계적인 리더가 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아가 디지털 시대에 전 세계의 사람들이 한글의 구조를 스마트폰에서 읽고 쓰게 된다면 깜짝 놀랄 것이다. 세종대왕은 이같은 시대의 도래를 예견한 것일까 궁금하기도 하다. 

현재 인류는 국가 간 불평등, 기후변화, 환경자원 남용 등 생존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 그러나 한국이 온갖 어려움을 뚫고 성공 스토리를 써 온 것처럼 인류가 직면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데도 한국인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 문제는 국민 개개인의 건전한 인격과 신뢰없이 부강한 나라를 세울 수 없고 번영한 나라를 만들 수 없다. 한글날을 맞이하는 오늘 한글 반포 571주년을 맞는 이 아침에 우리는 과연 선진국 대열에 들어갈만큼 국민의 정신적, 도덕적 수준을 넘어설 수 있는 노력을 하고 있는가이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